기사 (전체 1건)
[기자칼럼] [기자의 시각] 거위의 꿈
십사오년전의 일이다. 참여정부 시절인데, 국가균형발전의 일환으로 서울과 수도권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하는 혁신도시가 추진됐다. 이 혁신도시 건설은 서울과 수도권의 과밀화 현상을 해소하고 지방 분권과 균형발전을 이루는 하나의 해법이었다. 그래
양철우   2018-09-0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