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46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반려동물, 가족이라는 인식으로 바꿔가야 한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 천만 명 시대를 맞아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에 따라 시장도 커지고 있지만 사회적 문제점도 적지 않다. 인간이 개, 고양이 등의 반려동물을 키우는 이유는 다양하다. 현대인에게 반려동물은 가족과 같은 존재다. 경남에서 해마다 5800
경남일보   2018-08-16
[사설] 김 지사 구속영장청구, 도민 충격
‘드루킹’ 김동원씨의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지난 15일 밤에 김경수(51) 경남도지사를 상대로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9일 ‘드루킹’이 운영하는 파주 느릅나무 출
경남일보   2018-08-16
[열린칼럼] [여성칼럼] ‘위안부’ 기림일을 지나면서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다. 이 날은 2012년, 타이베이에서 열린 ‘제11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매년 8월 14일을 세계 각지에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한 ‘세계 위안부의 날’
경남일보   2018-08-15
[열린칼럼] [기고] 소방관서 ‘행정소방부서에 일반행정직 공무원’ 배치해야
소방관서는 행정소방과 현장소방으로 분류된다. 행정소방부서는 ‘소방청, 소방본부 소방서’이고 현장소방부서는 ‘119안전센터, 구조. 구급대’이다. 행정소방부서는 소방공무원에 대한 예산편성, 근무기강, 인사, 승진, 관리업무를 전반적으로 총괄 지휘한다.현
경남일보   2018-08-15
[열린칼럼] [대학생칼럼] 나의 ‘쓸모 있는’ 하루
친구네 강아지 ‘보리’가 무지개다리를 건넌지 2년이 지났다. 유난스레 소나기가 쏟아지던 날 문득 보리 생각이 떠올랐다. 그 누구보다도 슬펐을 친구는 보리가 떠난 다음 날에도 교수님의 부름으로 학교에 나가야 했다. 키우던 강아지가 죽어서 못 간다고 말하
경남일보   2018-08-16
[천왕봉] 차례상은 ‘배달’, 벌초는 ‘대행’ 시대
추석을 앞두고 조상의 묘에 자란 잡초를 깎는 벌초는 오랜 세월 아주 중요하게 여겨져 온 세시풍속이다. 하지만 갈수록 돈을 내고 대행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벌초 대행은 이농, 농촌사회 고령화 등에 따라 조상 묘를 관리하기 어려워지면서 대중화되고
경남일보   2018-08-16
[경일춘추] 무지와 지식
논어 위정편에 ‘아는 것을 안다고 하고, 알지 못하는 것을 알지 못한다고 하는 이것이 아는 것이다(知之爲知之不知爲不知是知也)라는 말이 있다. 또한 소크라테스의 ‘너 자신을 알라’는 말은 인간은 자신이 무지(無知)하다는 것을 지각하는데서 아는 것이 시작
경남일보   2018-08-16
[열린칼럼] [특별기고]서부경남 KTX 지방정책권한 강화해야
경남도와 경남도의회, 해당 자치단체와 지역 상공계 등은 그동안 서부경남 KTX 조기 착공운동을 벌여 왔다. 낙후된 서부경남 발전과 지역균형발전, 대규모 SOC사업 추진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 등의 당위성을 알리며 도민의 호응을 이끌었다.
경남일보   2018-08-13
[열린칼럼] [객원칼럼]휴먼 인터페이스의 핵심, BCI
최근 기록적인 폭염으로 우리나라는 몸살을 앓고 있다. 이러한 폭염을 이겨내기 위해 선풍기, 에어컨과 같은 냉방장치를 리모컨으로 조작하지만 생각만으로 조작 할 수 있다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최근 개봉했던 ‘레디 플레이어 원’ 영화처럼 가상의 세계
경남일보   2018-08-15
[사설] 지역 소멸 막기 위한 특단 대책 필요
저출산·고령화의 후폭풍에 수도권 집중화 마저 심화되면서 지방에 인구가 줄어 지역 자체가 소멸할 위험에 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는 한국고용정보원의 고용동향 브리프 7월호에 실린 이상호 연구위원의 ‘한국의 지방소멸 2018’ 보고서에 의해 확인됐
경남일보   2018-08-15
[사설] 국회 특활비 전면 폐지가 국민의 뜻이다
국회가 국회 특수활동비(이하 특활비)의 폐지를 놓고 잇딴 ‘꼼수’를 부리고 있어 국민적 분노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13일에 여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주례회동에서 60억원 규모의 국회 특활비 폐지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일주
경남일보   2018-08-15
[기자칼럼] ‘위원회 공화국’
창원시가 ‘위원회 공화국’이라고 불릴만큼 각종 위원회가 넘쳐나고 있다.위원회 증가는 전임 안상수 시장부터 본격화됐다. 광역시 승격을 추진한 민선 6기는 관내 58개 읍면동마다 창원광역시 승격 추진위원회를 만들어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벌였다. 하지만 민선
이은수   2018-08-15
[천왕봉] 어른님 벗님이 바랐던 나라
어제는 1945년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나라를 되찾은 날을 기념하는 광복절 73주년이었다. 전국 곳곳에서 “흙 다시 만져보자 바닷물도 춤을 춘다//기어이 보시려던 어른님 벗님 어찌하리//이 날이 사십 년 뜨거운 피 엉긴 자취니//길이 길이 지키세 길
정영효   2018-08-15
[경일춘추] 운동
건강하고 오래 살려면 운동을 해야 한답니다. 그래서인지 목욕탕에서도 운동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냉탕에서 개구리헤엄을 치거나 기둥에 불룩한 배를 부딪치며 고양이가 짝짓기 할 때 나는 소리를 냅니다. 온욕을 즐기며 누워 있던 사람이 탕 안에서조차 운동한
경남일보   2018-08-15
[열린칼럼] [기고]농촌 노인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제언
최근 도로망 확충과 1일 운행차량 증가 등에 대비하여 경찰에서는 ‘사람이 먼저’인 교통문화 정착과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주민이 희망하는 지점에서 홍보·단속·시설개선을 하는 등 주민존중 교통안전활동을 펼치고 있다. 어르신들의 개인형 이동수단인 이륜차,
경남일보   2018-08-13
[경일포럼] [경일포럼] 계엄(戒嚴)관련법에 부쳐
‘계엄관련문건’ 때문에 폭염과 함께 국민의 한사람으로써 속이 답답하다. 국회에서 국방부장관과 기무사령관의 답변과 상이하여 ‘하극상’이란 말이 나오고, 일부에서는 관련문건을 두고 ‘군사반란과 정변이란 말’까지 오가는 실정이다. 따라서 대한민국은 법치국가
경남일보   2018-08-12
[경일춘추] 아들에게 사랑과 희망을…
똘아,햇빛은 따사로운데 바람이 차가워서 봄이 멈춘듯하다. 매화축제에 사람은 없고 바람만이 먼지를 일으킨다.이사한 우리 집 낮은 담 너머에 매화꽃이 하얗게 피어서 멀리 꽃구경 갈 것 없이 향도 꽃도 우리 집 마당에 한 가득이다.우리 아들 군에 가고 첫
경남일보   2018-08-13
[경일시론] [경일시론] 산업4.0과 노동4.0, 모두에게 기회이자 희망
경남도 경제혁신추진위원회의 일원으로 창원의 스마트공장을 견학할 기회를 가졌다. 무더위 속에서도 스마트하게 가동되는 스마트공장들은 4차산업혁명기에 우리 제조업이 세계시장과 경쟁할 수 있는 첩경이라고 여겨왔던 것을 재확인시켜 주었다. 하지만 그런 믿음의
경남일보   2018-08-13
[사설] 경제가 살아야 부동산경기도 살아나
경남의 주력사업인 기계, 조선의 쇠퇴는 사회전반에 영향을 끼쳐 지역경기는 최악의 불황을 겪고 있다. 경남도가 경제살리기에 전력투구하고 있는 것도 이대로 가다간 회생이 불가능해 질 수도 있다는 위기감에서 비롯된다. 특히 주택과 오피스텔, 부동산경기는 위
경남일보   2018-08-13
[사설] 낙동강 녹조 심각, 보 수문개방 진퇴양난
낙동강에 녹조 창궐로 식수오염 등을 우려, 보 개방 목소리가 높지만 키를 쥔 환경부가 쉽게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보 개방에 대해 환경·시민단체는 적극 반겼지만 농민들이 반발하는 등 찬·반이 갈리고 있다. 4대강 사업을 놓고 지루하게 이어졌던 갈등
경남일보   2018-08-1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