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52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레저/여행] 스토리텔링이 있는 힐링여행<66>호미곶 둘레길
◇영일만과 호미곶이 어우러진 명품 둘레길‘바닷가에서 오두막집을 짓고 사는 어릴 적 내 친구/푸른 파도 마시며 넓은 바다의 아침을 맞는다/누가 뭐래도 나의 친구는 바다가 고향이란다/갈매기 나래 위에 시를 적어 띄우는/젊은 날 뛰는 가슴 안고 수평선까지
경남일보   2018-03-26
[연재소설] [박주원 장편소설] 갈밭을 헤맨 고양이들 28 (610)
짐짓 무거운 음성으로 실토를 한 아버지는 서류봉투 안에든 은행 통장과 도장을 꺼내더니 양지 손에다 쥐어주었다. 기막힌 심정으로 아버지를 바라보던 양지가 상처에서 나오는 통증만도 아닌 안타까운 표정으로 아버지를 흘겨보며 소리 없이 말했다.- 아버지-.
경남일보   2018-03-12
[연재소설] [박주원 장편소설] 갈밭을 헤맨 고양이들 28 (609)
하필이면 자매들끼리 싸우다가 이런 불상사가 일어났다는 수치심 때문에 다른 사람들과 눈이 마주칠 까봐 눈을 뜨기도 부끄러운 가운데 한없는 회한만 밀려오고 밀려갔다.‘아, 생이란 이렇게 후회로 마감하게 되어있는 것인가. 할 수만 있다면 우직하고 헌신적이었
경남일보   2018-03-12
[연재소설] [박주원 장편소설] 갈밭을 헤맨 고양이들 28 (608)
양지의 타이름은 고조되어있는 살기의 표면에서 미끄러져 내렸다. 호남이 휘두르는 몽둥이가 이곳저곳에서 부딪칠 때마다 무언가가 파기되는 소리를 이끌어 낸다. 피하고 공격하는 몸놀림들이 마치 춤을 추는 것처럼 유연하다. 말이 그렇지 이건 춤이 아니다. 살상
경남일보   2018-03-12
[연재소설] [박주원 장편소설] 갈밭을 헤맨 고양이들 28 (607)
이참에 귀남의 버릇을 고치기로 작정하고 왔던 것처럼 성큼 다가선 호남이 키 작은 귀남의 멱살을 바짝 조여서 들자 호남의 턱밑에서 귀남의 모습은 고장 난 인형처럼 버둥거렸다. 그렇지만 꼿꼿하게 얼굴을 추켜들고 호남을 쏘아보는 귀남의 눈길에도 필살의 독기
경남일보   2018-03-12
[라이프] 진주시를 암 걱정 없는 도시로
진주시는 암환자 예방과 관리를 위해 다양한 시책을 펼치고 있다. 14개 건강생활실천센터, 11개 보건지소, 13개 보건진료소를 활용해 360명의 암환자를 조기에 발견해 암 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올해도 국가 암 검진을 통해 5대암 진단을 받으면 최대
박철홍   2018-03-19
[라이프] "한국 노인, 고기 적게 먹는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단백질이 부족하면 근육량이 감소하고 면역기능이 약해질 수 있어 양질의 단백질 섭취가 중요하다. 하지만 한국 노인 중 절반 이상이 하루에 필요한 단백질을 섭취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박현아 교
연합뉴스   2018-03-20
[연재소설] [박주원 장편소설] 갈밭을 헤맨 고양이들 28 (606)
“너는 싫어서 안했고, 호남이는 한 번 해봤는데 나한테는 와 아무 말도 안하는데?”“뭘, 우리가 도대체 뭘 잘못했는데 이유를 알아야 시인을 하고 사과를 하든지 말든지 할 것 아이가.”“나더러 처녀 귀신으로 같이 늙어죽자는 건 아닐 건데 와 걱정 한 번
경남일보   2018-03-12
[그 때 그 시절] 1968년 2월 영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미국영화 축제인 아카데미 영화제에 즈음해서 국보극장에서도 1962년 아카데미 10개부분을 수상한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를 내걸었다. 뮤지컬로 유명한 이 영화는 사실 립싱크로 만들어진 작품이다. 나이가 들어보인다는 이유로 캐스팅 되지 못
김지원 기자   2018-03-20
[그 때 그 시절] 1968년 2월 경전선 개통
1968년 2월1일은 경부고속도로 기공식이 서울에서 열렸다. 이 소식이 자에 조그만한 단신으로 실렸다. 같은 달 7일에는 영호남을 연결하는 경전선이 개통됐다. 밀양 삼랑진역과 광주 송정역을 잇는 철도의 마지막 철로인 순천~진주구간의 하동~광양이 연결된
김지원 기자   2018-03-20
[연재소설] [박주원 장편소설] 갈밭을 헤맨 고양이들 28 (605)
뒤따라 들어 온 호남은 선참으로 귀남을 후려 보며 따졌다.“언니 니 어제 어데 갔다왔노?”“어데 갔다 왔으면 내가 언내도 아닌데 일일이 니한테 보고하고 댕기야 되나?”“진양호 찻집에서 누굴 불러냈더노 그 말이다.”굳은 얼굴로 호남을 주시하고 있던 귀남
경남일보   2018-03-12
[연재소설] [박주원 장편소설] 갈밭을 헤맨 고양이들 28 (604)
“야, 이 개만도 못한 년아. 난 그래도 너처럼 잡년으로 놀지는 않는다. 이마에 피도 안 마른 새파란 애들 데리고 놀면서 나잇살이나 처먹은 게 돈이면 다냐? 나 나무랄 자격 있는 년이냐 넌?”친자매라는, 천륜의 튼실한 줄을 자르는 차마 입에 올려서 안
경남일보   2018-03-12
[피플] [행복한도전] 차향따라 귀농한 김재중씨
무엇이 이토록 그의 마음을 강렬하게 흔들었을까. 남들처럼 커피를 즐겨 마시던 그가 어느 날 전통 차에 관심을 가지게 됐고, 인생항로를 완전히 바꿔 놓았다.2년 전 하동으로 귀농한 김재중(31)씨의 이야기다. 경기도 수원 태생인 재중씨는 사실 하동과는
임명진   2018-03-15
[연재소설] [박주원 장편소설] 갈밭을 헤맨 고양이들 28 (603)
겉만이라도 화목한 자매들의 분위기에 감동한 모양 말없이 듣고 있던 귀남은 술에 약한 대로 아까부터 머리를 흔들면서 발그레 홍조 띈 얼굴을 쓰다듬기 시작했다. 그녀의 잔 몸짓은 무언가 생각이 끓고 있을 때 보이는 그녀 특유의 전조였다.“참 좋은 말이다.
경남일보   2018-03-12
[연재소설] [박주원 장편소설] 갈밭을 헤맨 고양이들 28 (602)
“언니가 하고 싶다는 사업도 좋은 뜻인 줄은 아는데 우리들 힘으로 시작하기로는 무리가 있어. 내가 도와주는 액수 정도로는 택도 안 되게 돈도 많이 들 건데, 그래서 하는 말인데 언니가 전에 해본 공장을 다시 해보던지 대리점 같은 걸 다시 해보는 건 어
경남일보   2018-03-12
[피플]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타계
루게릭병을 극복하고 세계적 물리학자 반열에 오른 스티븐 호킹 박사가 타계했다고 AFP,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14일 보도했다.호킹 박사의 자녀들은 성명을 통해 부친의 별세 사실을 알리고 “그는 위대한 과학자이자 비범한 인물이었다”며 “그의 업적과 유
연합뉴스   2018-03-14
[레저/여행] 스토리텔링이 있는 힐링여행<65>욕지도
◇지상 낙원의 섬, 욕지도섬 이름을 되뇌어보면 그 이름들이 무척 예쁘다. 사량도, 비진도, 두미도, 매물도 등 이름만 들어도 설렌다. 그런데 욕지도란 이름은 어딘가 모르게 설렘보다는 왜 이름이 ‘욕지도’일까하는 궁금증이 먼저 든다. 통영시에서 발간한
경남일보   2018-03-13
[라이프] 건강검진·법률상담 ‘농업인 행복버스’ 발대식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중앙회는 오는 14일 오전 11시 전북 장수군에서 ‘농업인 행복버스’ 발대식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농업인 행복버스는 농촌지역을 직접 찾아가 건강검진, 장수사진 촬영, 문화공연, 법률상담 등의 서비스를 무료제공하는 사업으로 20
연합뉴스   2018-03-13
[라이프] 가습기 사고 재발방지 '사전승인제' 내년 도입
가습기 살균제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해 내년부터 살생물 물질·제품에 대한 ‘사전승인제’가 도입된다.또 연간 1t 이상 제조·수입된 모든 기존 화학물질은 유해성과 유통량에 따라 단계적으로 2030년까지 모두 등록해야 한다.환경부는 ‘생활화학제품 및 살생
연합뉴스   2018-03-13
[라이프] 담배 줄이기만 해도 폐암 위험 45% 감소
건강을 위해서는 담배를 완전히 끊는 게 최선이지만, 하루 흡연량을 일부 줄이기만 해도 폐암이나 기타 암의 발생을 크게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2∼2003년과
연합뉴스   2018-03-1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