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58건)
[기획/특집] 제주살이 펜안하우꽈? <2>
스태프가 하는 일을 2편에 나누어 전하고자 한다. 거창하지도 어렵지 않은 일이다.처음 소개하고자 할 게스트하우스의 파티는 흥이 많은 우리나라 사람에게 판을 깔아주는 것이다. 외국인 게스트는 우리의 파티를 굉장히 좋아한다.한국인들의 열정에 감탄하고 다음
경남일보   2017-07-12
[기획/특집] 침묵의 땅, 되돌아봐야 할 시간
발자국 하나 없는 모래. 눈앞에 해금강은 맑고 넓다. 금강산은 시원하게 하늘로 뻗어있지만 다가갈 수 없다. 보기만 해도 아픈 철조망이 호랑이 모양인 한반도의 허리를 가로지르고 있기 때문이다. 녹슨 철조망은 그동안의 아픔을 설명해주고 있다. 관광객을 반
경남일보   2017-07-11
[기획/특집] 한여름밤의 특별한 추억 '돗자리 영화제'
지난 12일 오후 7시 가족과 함께 진주종합경기장을 찾았다. 축구경기 관람이 아닌 영화를 보기 위해서였다.색다른 경험이었다. 영화를 진주종합경기장에서 보게 될 줄이야. 맥주와 통닭, 아이들 간식을 가지고 녹색의 경기장에 들어가 돗자리를 깔고 앉았다.‘
경남일보   2017-07-13
[기획/특집] 진주시 민선 6기 3년 성과와 과제
민선6기 진주시정이 3년을 맞았다.지난 3년간 진주시는 혁신도시 완성, 빚 없는 도시 달성, 우주항공·뿌리·세라믹산업 기반구축, 평거·판문·초전지역 개발, 신진주역세권 조성 착수 등으로 ‘상전벽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변했다. 지난 1983년 대동공
박철홍   2017-07-10
[기획/특집] "김해시민 의견 반영안된 신공항 건설 안돼"
정부의 김해신공항 건설 추진에 따라 항공기 소음도시로 전락할 위기에 놓인 김해시에서 민·관·정치권이 참여하는 ‘소음대책 마련 대토론회’가 지난 7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개최됐다. 정부가 내세운 영남권 관문공항 건설 윤곽이 그려지는 기본계획 수립
박준언   2017-07-09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429)
노르웨이의 릴레 함메르는 미에사호수와 로렌강이 흐르는 지역이며 1994년 제17회 동계올림픽이 개최된 아름다운 겨울 스포츠의 요람이다. 필자 일행은 경기장의 스키장에까지 올라가 메인 행사장의 아깃자깃한 코스를 보며 사진 찍기에 바빴다. 겨울 스포츠 경
경남일보   2017-07-06
[기획/특집] 안상수 창원시장 3주년 성과와 과제
‘도약의 새 시대 큰 창원’이라는 기치를 내걸고 출범한 통합 2기 창원시정이 3년을 맞았다. 안상수호는 통합에 따른 후유증과 재정부담, 크고 작은 지역난제들을 그대로 안은 채 출범, 창원광역시 추진, 첨단·관광산업 투-트랙 전략, 문화예술특별시로의 도
이은수   2017-07-03
[100대명산] 명산 플러스 <173>여수 금오산
금오산은 전국에 서너 곳이 있다. 구미 금오산(金烏山·976m)은 고려 말 충신 야은 길재가 조선건국을 계기로 말년에 낙향해 스스로 자신을 ‘금오산인’이라 칭하며 기거한 곳이다. 산 입구에 야은이 생전 고사리로 연명하며 후학을 양성한 것을 기리기 위해
최창민   2017-06-29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428)
핀란드 헬싱키에서 초호화 유람선 ‘실자라인’을 타고 스웨덴의 스톡홀름으로 이동했다. 전체 길이 212미터, 폭 29미터, 최대 2800여명의 승객을 수용할 수 있는 배다. 다섯 개의 바, 다양한 레스토랑, 어린이 놀이방, 회의실, 사우나, 부티크와 면
경남일보   2017-06-29
[기획/특집] "엄마처럼 살지는 말고, 결혼은 해"
31살 A씨는 어머니께 비혼을 선언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에 다니고 있는 A씨는 아직까지 커리어를 포기할 마음이 전혀 없다. 일이 마냥 즐겁지는 않았지만 보람찰 때도 더러 있었고, 문화생활을 즐기고 여행도 종종 하는 지금의 삶이 무척 만족스러웠다.
경남일보   2017-06-25
[윤위식의 기행] 윤위식의 발길 닿는대로 (94) 불일폭포
유월의 산은 초록빛깔이 짙어지면서 풋풋한 산의 내음도 풋내를 품어내는 싱그러움의 절정을 이룬다. 그래서일까, 청학도 이맘때가 좋아서 불일폭포를 찾았을까. “암자의 중이 말하기를 ‘매년 여름 몸뚱이는 파랗고 이마는 붉고 다리가 긴 새가 향로봉 소나무에
경남일보   2017-06-12
[맛이 있는 여행] 박희운의 맛이 있는 여행 <77> 경기 포천
하지가 가까워 오는 날 새벽어둠을 가르는 서울시내 길은 뻥 뚤려 있으니 금방 시내를 빠져나갈 수 있어 구리 퇴계원을 지나 47번 국도를 달리다가 왕숙천을 가로지르는 부평IC교 앞에서 좌회전하여 98번 도로를 따라 조금 가다 남양주의 봉선사를 먼저 찾는
경남일보   2017-06-12
[기획/특집] 제주살이 펜안하우꽈? <1>
“떠나요~ 혼자서~모든 걸 훌훌 버리고~”‘제주도의 푸른밤’이란 노래 제목은 쉽게 떠오르지 않더라도 후렴구 부분은 모르는 이가 없을 것이다. 여행 가고 싶은 마음이 불쑥 들 때 후렴부분을 마음내키는 대로 개사를 해서 불렀다. 3박 4일의 짧은 여행을
경남일보   2017-06-20
[기획/특집] 쉽게 입양하고 쉽게 버리는 반려견
사람들은 반려견을 쉽게 입양한다. 하지만 자신이 애지중지 키우던 반려견은 시간이 지날수록 힘없는 노인견이 된다. 경제적인 비용은 점점 커져가고 ‘내 새끼’라고 했던 반려견은 길거리에 쉽게 버려진다. 마치 재미없어진 중고장난감처럼.지난 3일(금) 창원유
경남일보   2017-06-21
[기획/특집] ‘교육의 질 향상’ 교원 확충 이루어질까
지난 6월 1일 문재인 대통령은 유치원과 초·중·고교 교원 1만 6000여 명을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원 확충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은 후보 시절 ‘전국교육대학생 연합 대선후보 정책질의서’를 통해 답변한 것과 마찬가지로 근본적인 교육
경남일보   2017-06-19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427)
핀란드 헬싱키에서는 다음으로 암석교회와 시벨리우스 공원을 들렀다. 암석교회의 정식 명칭은 템펠리아우키오교회다. 암석교회라는 이름이 훨씬 일반적으로 쓰인다. 도시 한쪽 언덕바지를 좀 오르면 있는데 천연 바위산 안으로 파고 들어가 민든 독특한 형태의 교회
김귀현   2017-06-22
[기획/특집] 이맛 저맛 제맛 <1>진주 냉면
음식 이야기 ‘이맛 저맛 제맛’은 일식전문점 ‘시천’ 편태호 대표의 취재로 다양하고 재미있는 음식이야기를 올 한해 독자여러분께 전해드립니다. 여름이면 어김없이 찾게 되는 ‘냉면’, 특히 진주 사람이면 이 음식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데 이는 지역의 이름이
경남일보   2017-06-20
[기획/특집] 이른 무더위 말벌 떼 출몰 빨라져
이른 무더위로 말벌 떼 출몰이 빨라질 것으로 예상돼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말벌은 꿀벌과는 달리 굉장히 공격적이어서 조심해야 한다. 벌 쏘임은 보통 등산이나 벌초를 하다가 쏘이는 경우가 많지만 최근에는 벌들이 아파트 베란다나 주택의 처마 밑에
경남일보   2017-06-20
[기획/특집] ‘프로듀스 101’의 성공비결은?
뜨거운 인기를 끌었던 Mnet 방송사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 2’가 성공리에 지난 16일(금) 마지막 생방송을 마쳤다. 마지막 생방송에서 11명의 데뷔 멤버가 결정되었다.‘프로듀스 101’ 시리즈는 지난 2016년 Mnet 방송사에서 처음
경남일보   2017-06-19
[기획/특집] [증언:대한민국]6.25전쟁과 맥아더 장군
6.25전쟁 발발 67주년이 되는 유월이다. 해마다 유월이면 전쟁을 떠올리게 된다. 전쟁은 인간에게 어떤 의미일까. 중국 춘추시대 사상가 노자는 ‘군대가 주둔한 곳에는 가시덤불이 자라고, 대군이 지나간 뒤에는 반드시 흉년이 든다.’고 했다. 전쟁은 인
경남일보   2017-06-18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