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생명신비여행] 넙적한 노랑부리로 터득한 공존의 지혜
노랑부리저어새들이 넙적한 부리로 서로의 깃털을 다듬어 주고 있다. 노랑부리저어새는 환경부 멸종위기 동식물 Ⅱ급으로 지정보호되고 있으며, 천연기념물 제205-2호로도 지정돼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소택지, 호수, 저수지, 개활 평지의 물가, 하구 등에서
경남일보   2013-02-28
[생명신비여행] '뚜두루루 우는 이'라 불리는 겨울진객
두루미가 하늘을 향해 날아가고 있다. 최근 함안군 대산면 들녘에 천연기념물 제202호 두루미 2마리가 관찰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오늘의 생명신비여행의 주인공은 두루미다. 두루미는 국제자연보존연맹(IUCN) 적색자료 목록에 등재된 멸종위기에 처한 국제
경남일보   2013-01-24
[생명신비여행] 전봇대 걷어낸 순천만 '철새들의 오성호텔'
흑두루미의 비행 칼바람이 몰아치는 겨울 수백 마리의 흑두루미 떼가 겨울정원 순천만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오늘의 탐조여행의 주인공은 흑단을 곱게 차려입은 겨울신사 흑두루미다. 이 귀한 손님을 만나기 위해서는 우리나라 최고의 생태관광지 순천만을 찾아야 한
경남일보   2013-01-09
[생명신비여행] 큰 고니의 아름다운 여행길 알려준 'F16 빨간링'
창공을 날고 있는 큰고니 매년 10월 중순이면 시베리아, 중국, 몽골 등지에서 수많은 겨울철새들이 한반도로 겨울을 나기 위해 찾아온다. 그중에서도 겨울철새의 여왕인 큰고니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큰고니는 문화재청에서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지정보
경남일보   2012-11-27
[생명신비여행] 경이로운 생명의 비행, 그 새를 만난다
가창오리의 아름다운 비행 겨울철새의 계절이 다가왔다. 우리나라 대표적 겨울철새 가창오리는 창원시 동읍 주남저수지가 원조다. 가창오리는 화려한 군무는 매료되어 해마다 수많은 탐조객이 주남저수지를 찾았었다. 하지만 지금은 전설이 되고 말았다. 겨울을 알리
경남일보   2012-10-31
[생명신비여행] '다이빙의 명수' 물고기 잡는 '호랑이 새'
물고기를 사냥한 물총새(암컷) 올 여름은 사상유례없이 폭염이 기승을 부렸다. 폭염의 뒤끝인지 9월에 접어들었지만 햇살이 여전히 뜨겁다. 물고기 사냥에 고수인 ‘물총새’를 만나기 위해서는 위장막 속에서 하루 종일 더위와의 또 다른 전쟁을 치러야 한다.
경남일보   2012-09-28
[생명신비여행] 봄부터 가을까지 머무는 비밀 많은 나그네새
오늘 탐조여행의 주인공은 쇠솔딱새다. 그동안 우리나라에 잠시 머무는 나그네새로만 알려져 있으나 비밀을 많이 간직한 새다. 강원도 방태산과 충북 월악산에서 번식이 추정되어온 희귀한 여름철새로 인도, 히말라야, 바이칼호 주변 캄차카와 우수리, 중국 북동부
경남일보   2012-08-24
[생명신비여행] 긴 꼬리에 코발트빛 눈매, 그 새를 만난건 행운
새를 탐조하나는 이들 중 꼭 보고 싶어 하는 새 그리고 동경의 대상이 되어왔던 새가 있다. 바로 긴꼬리딱새다. 긴꼬리딱새는 외모부터 특이하다. 수컷은 몸 전체의 3분의2가 꼬리다. 색깔은 검은색과 흰색이 절묘한 조화를 이르고 있다. 특히 현광색의 코발
경남일보   2012-07-26
[생명신비여행] 화려한 외모 후투티, 알고보면 환경운동가
후투티는 특이한 외모 때문에 새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늘 인기가 높은 새다. 머리에 인디언 추장의 장식처럼 생긴 우관(羽冠)은 후투티의 매력 포인트로 화려함의 상징이다. 후투티는 몸길이 약 28cm이고 날개길이 약 15cm이며 깃털은 검정색바탕에 흰색
경남일보   2012-07-12
[생명신비여행] 숲 속의 패셔니스타 '모창의 마술사' 어치
창원시 진북면 금산리 묘법사 인근 숲은 꽤 깊은 계곡이라 인적이 드물어 자연이 잘 보존되어 있어 다양한 새들이 서식하기 좋은 곳이다. 큰 참나무가지에 어치 두 마리가 데이트를 즐기고 있다. 혹시 근처에 둥지를 틀었을까 하는 호기심이 생겼다. 어치의 행
경남일보   2012-06-06
[생명신비여행] 가시덤불 속의 사랑, 때까치 가족
▲주변을 경계하는 때까치 수컷.3월 봄이 도래하면서 숲에는 잔인한 도살이 시작되고 있다. 몸길이 18cm정도 밖에 되지 않은 덩치의 작은 새 평범하고 수수한 모습이지만 숲속 생명들에게 최고의 경계대상 그 주인공은 때까치다. 때까치는 참새목 때까치과의
경남일보   2012-05-14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