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6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경일춘추] 지리산 반달가슴곰의 ‘바깥 여행’
반달가슴곰은 단독생활을 하다가 여름에 상대를 만나 짝짓기를 한 후 헤어진다. 암컷 곰은 가을에 먹이를 충분히 먹은 후 몸 상태가 좋으면 착상(着床/임신이 됨)을 하고, 겨울잠을 자는 도중에 새끼를 낳는다. 임신기간이 짧고, 아무것도 먹지 않는 상태에서
경남일보   2018-06-04
[사설] 수리온, 항공기술 우수성 증명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비상이 놀랄만하다. 올해들어서 1분기 경영실적이 흑자로 전환되고, 국내 최대 규모의 항공기 구조시험동 준공, 항공정비(MRO)사업 등 신규 사업 확정, 기존 사업들의 확대 등 중장기 성장 동력이 확보됐기 때문이다. 이처럼 K
경남일보   2018-06-06
[사설] 유권자의 성숙된 표심이 요구된다
6·13 지방선거가 6일 앞으로 다가왔다. 도지사를 비롯해 교육감, 시장·군수, 도의원 및 시·군의원 후보자들은 한 표라도 더 얻기 위해 저마다 수 많은 공약을 쏟아내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이 가장 바라고 있는 것은 경제
경남일보   2018-06-06
[열린칼럼] [객원칼럼]가장 행복한 아버지
2004년 영국문화원 설립 70주년으로 전 세계 100여 개국 4만 명 이상의 외국인을 대상으로 좋아하는 영어단어를 조사하였는데 1순위가 어머니(mother)였고 아버지(father)는 78위였다. 미국은 5월 둘째 주 일요일이 ‘어머니의 날’이다.
경남일보   2018-05-29
[열린칼럼] [독자기고]정치는 좌우 있어도 안전에는 좌우 없다
지방선거가 다가오고 있다. 각 지역마다 선거를 위한 움직임이 바쁘다. 선거는 언제 어디서 치러진다는 일정과 스케줄이 명확하다.민주주의 국가의 큰 행사이기도 하다. 하지만, 안전사고는 예고 없이 찾아와 개인은 물론 일가족, 사회에 큰 문제를 일으킨다.
경남일보   2018-05-17
[경일춘추] 모여 살아야 더 아름다운 꽃
얼마 전 순천만 국가정원에 갔었다. 인근에 살면서도 바쁘다는 이유로 아름답게 조성된 정원을 뒤늦게 감상한 셈이다. 의령군에서 거의 40년 공직생활을 하다 은퇴하고 모처럼 맞이한 여유이고 보니 마음도 한결 가벼웠다. 그래서 여느 왁자지껄한 단체 관광과
경남일보   2018-06-05
[열린칼럼] 성낙주의 식품이야기
쑥은 국화과에 속하는 다년초로 세계적으로 약 250여 종이 있으며, 사막에서도 생육할 정도로 생명력이 강하다. 우리나라에서는 38여 종이 자생하고 있다. 이러한 쑥은 독특한 향기와 맛을 가지고 있어 식용 또는 식품첨가물로 다양한 형태의 식품으로 이용되
경남일보   2018-06-04
[사설] 본격화 된 지방선거, 지역 일꾼 찾아내야
이번 6.13 지방선거는 남·북 정상의 잇따른 만남과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를 뒤흔드는 초대형 이슈가 지방선거 이슈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다. 이 때문에 지방선거 분위기가 올라오지 않고 있다. 각 당 후보들의 열띤 표밭갈이 목소리는 높지만 지역
경남일보   2018-06-04
[사설] 심상찮은 밥상물가, 서민 부담 덜어 줄 대책 필요
밥상물가와 휘발유 값의 오름세가 심상치 않다. 경남 휘발유 값이ℓ당 1585원으로 한달새 50원 올라 3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연초부터 생필품, 가공식품 가격이 줄줄이 오른 데 이어 채소, 쌀 등 필수 식재료 가격도 치솟고 있다. 감자
경남일보   2018-06-04
[열린칼럼] [경일칼럼]‘내로남불’ 없는 사회를 기대하며
요즘 소위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요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다. 왜 이런 좋지 않은 단어가 판을 칠까? 의문이 생기면서 여러 가지 원인을 생각해 본다.우리가 어렸을 때 책상모서리에 부딪쳐 아파서 울 때 할머니께서 책상을 두드리면서
경남일보   2018-06-04
[경일춘추] 산림처사 남명 조식
현대 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각종 사회문제는 윤리와 도덕의 해이에서 비롯되는 일이 많다. 매일 언론의 주요 뉴스는 사익을 앞세우고 물질과 권력을 추구하면서 생기는 내용들이다. 이러한 사건들을 줄이기 위해서는 황금만능주의를 배격하고 자리에 연연하지 않으
경남일보   2018-06-04
[천왕봉] 호모 이코노미쿠스
‘현대인들은 보람과 동기를 찾을 수 없는 공허한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 자본가나 상위층의 소득은 늘어나고 있는 반면 열심히 일하고 있는 노동자의 삶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다고 꼬집은 경제학자가 있다. ‘호모 이코노미쿠스’라는 책을 쓴 영국
경남일보   2018-06-04
[경일시론] [경일시론] 임기 후 고향 살 수 있다면 성공 한 것
지난 1991년 지방의회가 부활, 올해로 27년째로, 단체장은 지난 95년에 뽑았으니 23년째로 성년을 맞았다. 시도지사를 ‘중(中)황제’, 기초단체장을 ‘소(小)황제’로 통한다. 인사와 예산권을 쥔 일부 단체장들이 무소불위의 전횡을 휘두르다 비리 등
경남일보   2018-06-04
[열린칼럼] [교단에서]제비가 돌아왔다
필자는 휴일이면 여전히 주말농장이 있는 시골로 달려간다. 오늘은 마늘과 양파를 수확했다. 정오의 뙤약볕 아래 뽑고 묶고 옮겼다. 모내기를 마친 드넓게 펼쳐진 논들과 ‘성문 앞 보리수’가 무거운 가지가 늘어뜨리는 뜰을 지나 다음엔 뽕나무가 있는 밭으로
경남일보   2018-06-04
[경일시단] [경일시단]베개(임지훈)
베개/임지훈베개에 얼굴을 묻고사람을 떠올린다긴 생각에 잠이 갈대처럼 텅 비어간다그늘에 꽂혀 있는 벚나무가지 위에 위태롭게 걸린초승달이소리 없이 꽃잎을 자르고 있다손톱보다 작은 봉오리눈감고 연못으로 내려앉는다옆에서 자고 있는 사람에게 들리지 않도록울어야
경남일보   2018-06-03
[경일포럼] [경일포럼]북한의 황폐지복구사업 기초공사부터 시작해야
필자는 지난 달 이 지면을 통해 남북경협을 이루기 전에 무엇보다 먼저 해야 할 일은 북한의 황폐지를 복구하는 것이 우선적인 일이라고 피력하였다. 지금처럼 북미의 정상들이 롤러코스터를 타는 말들을 하는 과정에서 다시 북미회담이 이루어질 것 같은 예감이
경남일보   2018-06-03
[경일춘추] 나는 산행 몇 급인가?
2007년 산림청은 200m 이상인 우리나라의 산이 4440개라고 밝힌 바 있다. 그 중 애호가들이 즐기며 한 번 쯤은 등산해 보고 싶은 산을 1000여개로 말한다. 신선(神仙)이란 글자 중 ‘仙’을 파자해 보면 人+山이다. 즉 사람이 산을 만나면 모
경남일보   2018-06-03
[천왕봉] 국민청원 딜레마
‘n수생 안락사제도 만들어 주세요’, ‘군대가기 싫어요’, ‘어이-배고픈데 짜장면 한그릇 가져와라’, ‘복권당첨되게 해주세요’ 라는 등의 허무맹랑한 내용이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몰상식한 네티즌들의 장난이라고 치부해버릴수 있겠지만 자
정만석   2018-06-03
[열린칼럼] [월요단상]언어를 올바르게 사용하는 길
언어란 의사와 소통을 위함이기도 하지만, 서로가 이해하는데도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의사의 소통과 정보의 전달을 위해서는 알기 쉬운 말을 사용해야 함에도 자신을 잘난 인물로 보이고 싶은 허영심 때문에 어렵고 복잡한 표현을 즐겨 사용하기도 한다. 물론
경남일보   2018-06-03
[열린칼럼] [객원칼럼]여성건강 적신호 '생리 불순'
생리는 배아의 착상을 위해 준비되었던 자궁내막이 스스로 떨어져 나가는 현상으로 여성이라면 매달 겪게 되는 정상적인 현상이다. 생리기간이 되면 생리통을 동반하여 스트레스를 받는 분들도 있지만, 생리는 여성의 건강을 측정할 수 있는 신호등이 되어주기도 한
경남일보   2018-06-0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