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9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100대명산] 명산 플러스 <189> 사천 봉명산
사천 봉명산은 산이 품은 다솔사가 더 유명하다. 다솔사 하면 ‘소나무’ 와 ‘차(茶)’가 먼저 생각나지만 전자는 틀리고 후자는 맞다. 소나무는 한자 ‘솔송’이 아니고 ‘거느릴 솔’로 많은 군사를 거느린다는 뜻이다. 착각하는 이유는 절 입구에 아름드리
최창민   2018-02-13
[기획/특집] [설특집]극상-극하 넘나드는 ‘개의 역설’
호랑이, 갈매기, 점박이물범의 공통점은 뭘까? 바로 우리나라에서 열린 국제 스포츠대회 마스코트로 등장했다는 점이다. 88올림픽 호돌이,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갈매기 두리아,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물범 3남매 비추온, 바라매, 추므로는 추억의
김지원 기자   2018-02-13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447)
1962년 데뷔하여 한국시단에 모더니즘의 대표적인 시인으로 활약해온 이승훈(1942~2018, 한양대학교 명예교수)) 시인이 지난 1월 16일 지병으로 타계했다. 그는 1968년 진주 너우니(평거)로 장가들어 진주를 고향처럼 사랑한 시인이었다. 이시인
경남일보   2018-02-08
[기획/특집] [신년기획] 친환경 자동차가 달린다 <4>
본보는 창원시와 공동으로 지난달 25일 창원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각계 전문가를 초청, ‘친환경차 확대방안 간담회’를 가졌다. 참석자들은 전기차 및 수소차의 창원 위주 보급에서 경남전역으로 확산을 과제로 꼽았다. 그러면서 친환경차 시대 도래를 위기에 처한
이은수   2018-02-05
[기획/특집] [LH-경남일보 기획] 천년도시 진주의 향기 <22>
◇진주의 기원진주에는 문자 기록이 전하지 않는 선사시대부터 사람들이 거주했었다. 진주 평거동의 ‘진주 평거유적공원(약9만 7000㎡)’은 진주 평거3택지 개발사업 과정에서 확인된 유적이다. 신석기시대 후기의 의례유구인 원형석축유구를 포함, 청동기시대
경남일보   2018-02-04
[기획/특집] 불 꺼진 삼천포항, 재생의 불꽃 점화
(기획특집) 옛 삼천포는 1960년대까지만 해도 풍부한 어족자원의 청정해역과 인근 섬들 사이에 갯벌도 많아 매우 다양한 어패류를 수확할 수 있었다. 수산업에서 상당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었던 것이다. 여기에 3번 국도의 실질적인 종점인데다 진삼선이라는
문병기   2018-01-31
[100대명산] 명산플러스 <188> 양산 능걸산
양산 소재 능걸산(783m)은 바위와 바람의 산이다. 산 8부 능선에서 정상까지 이어지는 아기자기한 암릉의 아름다움이 이 산의 특징이다. 산줄기를 따라 도드라진 암반의 길이가 만만찮아 기차바위라고도 부른다. 이러한 형상의 바위들은 기어오르거나 비집고
최창민   2018-02-01
[기획/특집] 관광기반 구축 박차 가하는 함안군
함안군은 올해 군정 주요추진계획으로 자연환경과 문화유적을 활용한 관광기반을 구축하고,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의 선도적인 추진으로 양질의 지역 일자리 창출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특히 서민생활과 지역안정에 힘을 쏟으면서 지역의 균형 개발로 군민 모두
여선동   2018-01-10
[기획/특집] [LH-경남일보 기획] 천년도시 진주의 향기 <21>
◇탄생과 역사성진주남강유등축제는 1949년 진주에서 탄생한 지방문화예술제의 효시 개천예술제와 직접적인 관계에 있다. 모두가 살기 어려웠던 시절 개천예술제는 문화 예술을 구심점으로 가난과 고통을 극복하고 단결과 화합으로 승화하는 한마당이었다.그럼에도 불
경남일보   2018-01-25
[기획/특집] [신년기획] 친환경 자동차가 달린다 <3>
수소차(FCEV: 연료전지전기차)는 전기에너지를 자체적으로 생산하는 발전시스템 내장형 전기자동차다.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해 산소와 수소만의 화학적 결합으로 발전하게 되며, 배터리 전기자동차와 마찬가지로 운행하는 동안 대기오염이 발생하지 않아 친환경차
이은수   2018-01-24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446)
시극집 해설은 중앙대학교 이승하 교수가 ‘정숙의 덕을 실천한 처녀를 위한 송가’라는 제목으로 붙였다. 이교수는 말미에 다음과 같이 풀었다. “강희근은 시극의 대미를 유섬이 사망으로 하지 않고 귀환으로 마무리했다. 마을을 떠나 25년을 흙돌집에서 살다가
경남일보   2018-01-25
[기획/특집] [LH-경남일보 기획] 천년도시 진주의 향기 <20>
진주는 예로부터 한반도 남쪽의 중앙에 위치하여 이 고장의 학문과 예술의 중심지 역할을 해왔다. 역사적으로 진주의 지명이 등장하는 시기와 이 고장을 대표하는 건축물은 불가분의 관계를 가진다.사람들은 날씨와 지리, 먹거리 등의 자연환경에 적응하고 가족과
경남일보   2018-01-07
[100대명산] 명산플러스<187>하동 구재봉
구재봉은 조망이 탁월한 산이다. 북쪽 악양벌 너머 노고단, 반야봉, 천왕봉의 장엄한 지리산 주능선이 보이고, 서쪽 섬진강 건너 똬리봉 쫓비산 억불봉의 유려한 백운산 능선이 파노라마를 이룬다.가깝게는 악양벌 뒷산 형제봉이, 그 오른쪽에는 지리산이 남부능
최창민   2018-01-17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445)
‘순교자의 딸 유섬이’ 마지막 마당 ‘유처녀의 성’에서 중심 사건을 말하고 있는 중이다. 갑자기 거제부사의 명에 따라 형리들은 유처녀의 흙돌집을 부수고 그 속에 있는 천주학쟁이 불온문서를 찾아내려고 시도하는데 동네 사람들이 나서서 이를 막고 있다. 요
경남일보   2018-01-18
[기획/특집] 거창구치소 문제 5년째, 이젠 갈등 풀자
햇수로 5년째. 거창구치소 문제로 인한 갈등이 좀처럼 해결의 실마리가 풀리지 않고 있다. 양동인 거창군수는 그동안 교도소 이전의 당위성을 설명하며 중앙무대를 오르내리며 노력했지만 별 소득 없이 제자리다. 찬반 양측은 지금껏 갈등 해결을 위해 발전적인
이용구   2018-01-15
[기획/특집] [신년기획]경남 전기자동차가 달린다 <2>
창원의 등록차량대수(2017.12.31)는 56만여대(승용차 47만 7870대, 승합차 1만615대, 화물차 6만3664대, 특수차 1360대)에 달한다. 여기다 김해와 함안, 고성 등 인근지역에서 들어오는 차량까지 합치면 운행대수는 이보다 훨씬 늘어
이은수   2018-01-15
[기획/특집] [LH-경남일보 기획] 천년도시 진주의향기<19>
◇진주, 현대 차문화 운동의 시작점차(茶, cha, tea)는 약으로 애용되다가 차츰 세계인이 즐기는 기호음료가 되었다. 차는 맑고 담백해 몸과 마음에 휴식을 주고 각성하게 한다. 따뜻한 차 한 잔은 하루를 시작하는 설렘과 일과를 마무리하는 즐거움을
경남일보   2018-01-08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444)
‘순교자의 딸 유섬이’ 넷째마당은 ‘유처녀의 성(城)’으로 마지막 마당이다. 유섬이가 양모에게 부탁하여 흙돌집(토굴)을 짓고 그 속에 들어가 25년을 지낸다는 이야기다. 흙돌집은 남쪽에 햇빛 들어오는 구멍 하나 내고 또 하나 구멍은 식판 들어올 정도의
경남일보   2018-01-11
[맛이 있는 여행] 박희운의 맛이 있는 여행 <84> 인문학 이야기
인문학은 인간과 인간의 근원문제인 사상 및 문화를 대상으로 하는 학문으로, 객관적으로 존재하는 인문학은 인간의 가치탐구와 표현활동 등을 대상으로 한다. 이런 인문학은 광범위한 학문영역을 포함하고 있는데, 일반적으로 언어 역사 법률 철학 종교 비평 고전
경남일보   2017-12-21
[기획/특집] [LH-경남일보 기획] 천년 도시 진주의 향기<18>
하늘과 땅이 있는 곳에 꽃이 피는 것과 같이/인류의 역사가 있는 곳에 문화의 꽃이 피는 것은/아름다운 우주의 섭리가 아닐 수 없다/예술은 문화의 또 한 겹 그윽한 꽃이요/예술이 없는 세기에는 향기와 참다운 인간 정신의 결실이 없는 것이다/한 때 예술이
경남일보   2018-01-0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