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58건)
[탐사보도] 자치단체장 관용차 이대로 괜찮나? <2>
군지역의 단체장 차량이 낮은 지방재정자립도에 비해 과분할 정도의 차량을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지역 단체장 중 가장 비싼 전용차를 운행하는 곳은 합천군으로 지난해 체어맨W(3200cc)를 5657만원에 구입했다. 합천군의 지난해 재정자립도는 11
강진성   2013-05-28
[탐사보도] 자치단체장 관용차 이대로 괜찮나?<1>
본보가 지난해 부터 올해 4월까지 경남도를 비롯해 도내 18개 시군의 단체장 차량운행 관련 정보를 입수해 분석했다. 차량보유의 적정성, 업무용도 사용 등 세금으로 운영되는 관용차의 운행실태와 대책방안에 연재한다./편집자주도내 지자체 단체장들의 차량 대
강진성   2013-05-27
[탐사보도] 공무원 2급 예우 시장님, 관용차는 장관급
◇새차 타려고 렌트했나=도내 지자체 중 경남도가 유일하게 렌트카를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홍준표 지사의 차량은 카니발하이리무진(2200cc, 2013년식)으로 3년 임차했다. 홍 지사는 취임 직후부터 렌트카를 이용하고 있다. 홍 지사 차량의 월 임
강진성   2013-05-27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250)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250)허영자 시인과 진주 인연 허영자 시인의 아버지(허임두)는 진주농고 재학중에 장가들어 진주에서 학생신분으로 살림을 차렸다. 결혼식은 아마도 전통혼례로 함양에서 치루어졌겠는데 어머니(정연엽)는 함양군 수동면 우명
경남일보   2013-05-27
[100대명산] 억새평원, 하늘 바람이 바위를 쓰다듬는 곳
신불산에서 본 간월재와 간월산 전경 하늘의 평원 신불산, 바람도 쉬어가는 간월재, 억새 바람길 영축산…, 신불산을 중심으로 왼쪽 간월산 오른쪽 영축산을 각각 특징적으로 분류해 명료한 우리말로 이름지어놓았다.이런 언어들은 듣는 이에게 인간의 어느 삶,
최창민   2013-05-24
[맛이 있는 여행] 고소한 풍천장어에 복분자주가 '천생연분'
풍천장어 소금구이 봄은 왔지만 조석으로는 겨울로만 느끼게 하는 날씨를 보이더니 갑자기 수은주가 30℃를 오르내리며 20℃에 가까운 일교차를 보이니 우리 몸으로 그냥 견디기는 어려운 나날이다. 이런 계절에 기력을 돋울만한 좋은 음식으로 풍천장어와 복분자
경남일보   2013-05-23
[지방시대] '봄의 도시'…경남의 랜드마크를 꿈꾼다
지난 2010년 7월 1일 통합 창원시가 출범한지 어느덧 3년째 접어들고 있다. 돌아보면 그간 크고 작은 변화가 많았지만 무엇보다 본청의 기능과 권한이 일선에 대폭 이양되면서 5개 구청시대가 활짝 열리고 있다는데 의미가 있다.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이은수   2013-05-22
[기획/특집] [해외입양인 친가족 찾기 캠페인] 장미리씨
생후 8개월 만에 노르웨이로 입양된 장미리(40)씨. 사진은 장씨의 10살때 모습. “나는 이곳에 속하지 않는 사람이라고 느껴졌어요. 19살이 되면서부터 7개국에서 공부를 했어요. 여행 삼아 간 곳까지 하면 70개국이 넘어요. 저는 뿌리를 잃어버렸다고
곽동민   2013-05-21
[100대명산] 초록 잔치 속 아찔하게 반짝이는 산맥의 멋
▲암릉 치마바위와 초록 수리봉이 어우러진 운문산의 위용. 등산객이 카메라에 풍경을 담고 있다.영남알프스는 밀양 양산 청도 등에 걸쳐 있는 1000m이상 되는 산군을 일컽는다. 정리하면 밀양 쪽 운문산에서 가지산 신불산 재약산 천황산까지 총 연장 40k
최창민   2013-05-17
[윤위식의 기행] 쌀다리 보니, 이 큰 바위을 어찌 데려왔을까
용원정과 쌀다리. 봄꽃들이 사방천지의 산하를 현란한 무도장인양 상춘객들을 황홀경으로 홀려서 넋이 빠지게 한바탕 휘젓고는 분 냄새만 여운처럼 남겨놓고 간다온다 말도 없이 흔적 없이 가버렸다. 모닥모닥 둘러앉은 철쭉들의 도란거림에 한참만에야 정신을 차린
경남일보   2013-05-16
[기획/특집] 창원시농어촌재능기부협 '맞춤형 재능기부'
▲창원시농어촌재능기부협의회 소속의 여류 회원들이 창원시 의창구 북면 공설운동장 주변의 벽면에 장미꽃을 수놓고 있다. 지난 11일 의령군 유곡면 마장리 일대 마을 어르신들의 표정이 유난히 밝았다. 모처럼 마을에 젊은이들이 북적거리며 활기가 넘쳤기 때문이
이은수   2013-05-15
[경남문단, 그 뒤안길] <알림>
매주 월요일 10면에 게재되는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은 개인의 사정으로 13일과 오는 20일 2주간 쉽니다.
경남일보   2013-05-13
[100대명산] 日 건국신화 고천원을 예서 찾아본다
▲우두산 상봉으로 가는 길에서 병풍같은 암릉을 만날 수있다. 하늘에서 신이 내려와 나라를 세웠다는 일본의 개국신화도 우리 단군신화와 비슷하다. 다른 점이 있다면 신들이 내려와 땅에 닿기 전 가족을 이루고 살았다는 고천원((高天原·하늘의 벌판)이라는 별
최창민   2013-05-10
[지방시대] '해양플랜트 글로벌 허브' 새 바람 기회
▲야간작업 중인 해양플랫폼(삼성중공업) 거제시가 올해 1월 미래 성장 동력의 핵심인 해양플랜트 산업 발전에 필수적인 해양플랜트산업지원센터를 유치했다. 이는 거제시가 세계 제1의 조선도시에서 명실상부한 해양플랜트 글로벌 허브로 발돋움하는 전환점이 되는
김종환   2013-05-08
[기획/특집] [경남일보의 천기 엿보기] 세종대왕 태실(태봉)지 (下)
단종대왕 태실에서 바라 본 세종대왕 태봉 망국의 흔적을 고스란히 안고 있는 사천시 곤명면 은사리 소곡산 세종대왕 태실지는 풍수적으로 길지였음이 역사적으로 증명되고 있다. 일제는 조선 왕실의 태실지가 길지(吉地)에 있다는 것을 알고 1929년 조선왕조의
정영효/이웅재   2013-05-08
[100대명산] 그림같은 다도해 절경과 아픔이 공존하는 산
70년대 초까지도 정부에서는 초등학교부터 반공교육을 집중적으로 시켰다. 교과서에 간첩을 식별하는 요령이나 방법을 실어 아이들에게 경각심을 갖게 했다. ‘새벽에 흙 묻은 옷을 입고 홀로 산에서 내려오는 사람’이라거나, ‘뻔한 길을 두번 세번 물어본다’거
최창민   2013-05-07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249)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249)허영자 시비, 함양 유림면에 서다 시인 허영자(1938- )의 시비가 고향인 함양군 유림면 장항리에 서 있다. ‘재경 유림 향우회’와 ‘하양허씨 종친회’, ‘유림면 청년회’, 그리고 장항리 주민일동이 2009
경남일보   2013-05-06
[기획/특집] [경남일보의 천기 엿보기] 세종대왕 태실(태봉)지 (上)
세종대왕 태실지에서 쫓겨난 석물들이 태봉 중턱에 보관돼 있다. 우리나라에는 예로부터 사람이 태어나면 몸에서 태(胎)를 잘라내는데 이 태를 내다버리지 않고 항아리 등을 이용해 땅에 정성스럽게 묻어두는 풍습이 있었다. 태를 묻어 둔 곳을 태실지, 태실이
정영효/이웅재   2013-05-02
[맛이 있는 여행] 母子가 차려내는 해물탕 '눈과 입이 즐거운 맛'
해물탕 중위도 온대지역에 위치한 우리나라는 옛날부터 봄에 비가 자주 내린다. 삶을 즐길 줄 알아 서정적인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이 봄비를 노래하는 사람도 많다. 드라마 주제곡의 노랫말에 “사랑은 봄비처럼 다가와 촉촉하게 날 흠뻑 적신다. 얼어붙어 있
경남일보   2013-04-30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248)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248)경남의 아나키즘 운동과 이진언 시집 (하) 경남의 아나키즘 운동의 한쪽 각은 안의 출신 박노석(본명 박영환, 1913~1995) 시인이다. 그는 안의에서 태어나 부산, 함양, 진주, 양산에서 거주하면서 평생을
경남일보   2013-04-29
 61 | 62 | 63 | 64 | 65 | 66 | 67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