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63건)
[지방시대] 1500년전 가야 '잊혀진 나라'의 황금빛 회상
가야는 낙동강 하류에서 출발한다. 이른바 금관가야가 그것이다. 이를 웅변해 주는 것이 대성동고분군이다. 경남도는 최근 함안군 말이산고분군과 함께 김해 대성동고분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 등재대상지로 최종 결정했다. 본보는 김해 대성동고분군 7
한용   2013-03-19
[탐사보도] [진단]폐업 사태 맞고 있는 진주의료원 (下)공공의료
최근 정부에서는 ‘공공보건의료에 관한 법률(12. 2.1. 공포, 13. 2.2. 시행)’ 개정안을 통해 민간병원도 공공의료의 영역에 포함시켰다. 공익을 위한 의료서비스가 확대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는 점에서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과연 한정된 정부예산
곽동민   2013-03-18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경남문단, 그 뒤안길 (242)
강희근 교수의 경남문단, 그 뒤안길 (242)진주여고와 박경리 시비(詩碑) 진주여자고등학교(교장 정준영) 교정에 소설가 박경리의 시비가 세워져 있다. 왜 박경리의 시비가 진주여자고등학교 정원에 세워진 것일까? 알려진 대로 통영 출신 박경리는 통영초등학
경남일보   2013-03-18
[맛이 있는 여행] 볼거리·먹을거리에 해지는 줄 몰랐네
한려수도는 통영시의 한산도에서 전남 여수시까지 남해안의 물길을 말하는데, 호수처럼 잔잔한 푸른 물결 위로 500여 개의 크고 작은 섬들이 그림처럼 떠 있는 물길 300리는 이르는 곳마다 절경이요 낭만의 극치이다. 또한 이곳에는 임진왜란 당시 충무공 이
경남일보   2013-03-14
[탐사보도] [진단]폐업 사태 맞고 있는 진주의료원 (中)선진국 실태
우리나라의 전체 병상 중 공공의료 병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10.4%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2010년 기준 58%)의 6분의 1 수준이다. 선진국 중 공공의료 비중이 낮은 일본(26.4%), 미국(24.9%) 등과 비교해도 절반 미만이다.공
곽동민   2013-03-13
[지방시대] 잠자던 도심 '창원 랜드마크'로 깨어난다
창원시 진해구 옛 시운학부 부지시운학부(토지분할)군 시설들이 이전하고 오랜기간 도심속 미개발지로 남아있던 창원시 진해구의 옛 해군 시설운전학부(시운학부) 부지가 각종 개발호재에 힘입어 ‘노른자위 땅’으로 통하며, 통합 창원시의 랜드마크 지역으로 급부상
이은수   2013-03-13
[기획/특집] 비폭력 저항정신으로 이룬 '평화의 행진'
3.1 독립운동기념탑 경남 최초의 만세운동으로 알려진 함안칠북의 연개장터 만세운동이 지난 3월 9일 재현됐다. 이날 만세운동 당시 연개장터였던 칠북면 칠북초등학교 이령분교에서 기관과 유족, 지역주민, 학생등 1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경남 만세운동의
여선동   2013-03-13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 (241)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 (241)김동리, 다솔사 그리고 등신불 축제 올해는 소설가 김동리 탄생 백 주년이다. 김동리(1913-1995)는 경주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영면했다. 동리기념사업회(회장 김지연, 산청출생, 진주여고 졸)에서는 전집발
강민중   2013-03-11
[탐사보도] [진단]폐업 사태 맞고 있는 진주의료원 (上)실태
공공의료란 무엇인가? 이번 진주의료원 폐업 사태는 정부와 지자체에 이렇게 묻고 있는 듯 하다. 공공보건의료는 실체라기보다 가치 관념적 개념에 가깝다. 건강관리, 예방사업을 통해 국민 건강수준이 향상시키고 최적의 진료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가는
곽동민   2013-03-11
[기획/특집] [경남일보의 천기 엿보기] 의령 정암리 '솥바위'
솥바위 의령군 의령읍 정암리 정암마을. 의령읍으로 들어가는 관문을 지나 정암교 바로 우측에 촌동네 치고는 다소 큰 마을이 보인다. 이 마을은 ‘정암마을’이라는 이름 보다는 임진왜란 때 최초로 의병을 일으켜 왜군을 무찌른 홍의장군 곽재우 장군의 승전지인
정영효   2013-03-08
[윤위식의 기행] 하염없는 옛이야기 감싼 그윽한 매화향
겨울이 꼬리를 얼른 사리지 못하고 미루적거려도 어느새 바람결의 매운 맛은 풀이 죽어 한결 부드러워졌고 볕살도 도톰해져서 양지쪽의 따사로움이 눈시울이 지긋하게 정겨움이 감돈다. 이맘때이면 양지바른 남새밭의 겨울 도사리배추는 한껏 파랗게 생기를 되찾아 흙
경남일보   2013-03-08
[지방시대] 벚꽃 피면 마음에 쉼표 찍으러 오세요
전국 최대 벚꽃축제인 ‘제51회 진해군항제’가 오는 31일 중원로터리에서 열리는 전야제 및 개막식을 시작으로 화려한 축제의 막이 오른다. 진해군항제축제위원회(위원장 김형봉) 주관으로 열리는 ‘제51회 진해군항제’는 ‘벚꽃낭자, 군악청년을 만나다’라는
이은수   2013-03-06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240)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240)김상옥, 그리고 예술의 향기 며칠 전 시동인지 ‘맥’(?)이 배달돼 왔다. ‘맥’은 1937년 박남수, 임화, 김용호, 함윤수, 김상옥 등이 참가했던 동인지인데 4집까지 나왔었다. 일제가 우리말 동인지에 대한
경남일보   2013-03-04
[기획/특집] [경남일보의 천기 엿보기] 진주시 지수면 승산리(下)
재벌소나무 [경남일보의 천기 엿보기] 진주시 지수면 승산리에 소재하고 있는 옛 지수초등학교 터. 지수초등학교는 지난 2009년 3월 1일자로 인근 진주시 지수면 압사리 송정초등학교와 통폐합됐다. 이로 인해 ‘지수초등학교’라는 학교명은 그대로 유지하고
정영효   2013-03-01
[생명신비여행] 넙적한 노랑부리로 터득한 공존의 지혜
노랑부리저어새들이 넙적한 부리로 서로의 깃털을 다듬어 주고 있다. 노랑부리저어새는 환경부 멸종위기 동식물 Ⅱ급으로 지정보호되고 있으며, 천연기념물 제205-2호로도 지정돼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소택지, 호수, 저수지, 개활 평지의 물가, 하구 등에서
경남일보   2013-02-28
[탐사보도] 경력단절 여성 이대로 괜찮은가
대학 졸업과 함께 제법 탄탄한 중소회사에 근무했던 김지현(39)씨. 결혼 후 아이를 출산하면서 여러 곳의 직장을 옮겨 다녀야 했다. 매번 직장 근무시간이 걸림돌이었다.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하고서는 상황이 더욱 안 좋아졌다.아예 구직활동 자체가 힘들어
정원경   2013-02-27
[지방시대] 기업과 예술이 여는 '문화 경남시대'
경남메세나협의회 박영빈 회장이 홍보대사로 금난새 지휘자를 위촉했다.기업이 사회공헌의 의무를 다하여 문화예술을 부흥시키는 메세나가 경남에서 관심을 끈 것은 얼마 되지 않았다.기업과 문화예술이 상생하는 분위기가 고조되면서 경남도와 기업·문화예술·언론이 적
황용인   2013-02-27
[기획/특집] [해외입양인 친가족 찾기 캠페인]미국 입양 쌍둥이 자매
▲ ▲미국으로 입양된 뒤 뉴욕주 롱아일랜드의 작은 외곽마을 록키빌센터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사연의 주인공 하이교(Kate)씨와 쌍둥이 언니 하일교(Meagan)씨. 친가족의 품을 떠나 타국에서 살고 있는 해외입양인들은 20만명에 달하고 있다. 이들 중
곽동민   2013-02-26
[기획/특집] [희망 2013]기부문화에서 희망을 찾다 <5>
자신의 자녀가 졸업한 초등학교에 횟수로 9년째 기부봉사를 펼치고 있는 학부모가 있어 귀감이 되고 있다. 진주시 상대동에 살고 있는 이경자(52)씨가 바로 그 주인공. 경자씨는 고등학교 1학년 딸과 중학생 아들을 둔 평범한 주부다. 그런 경자씨는 두 자
임명진   2013-02-22
[탐사보도] 경력단절 여성 이대로 괜찮은가
30~40대 여성의 취업률이 지속적인 감소추세다. 임신과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 후 재취업에 도전하지만 눈높이에 맞는 직장을 구하기는 쉽지 않다. ‘저임금 비정규직’이라는 공식 또한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현행 법령 제도정책에 대한 개선이 요구되고
정원경   2013-02-20
 61 | 62 | 63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