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469건)
[열린칼럼] [대학생칼럼]아시안 게임? 군면제 게임?
올해 8월 18일부터 9월 2일까지 자카르타 팔렘방에서 아시안 게임이 개최됐다. 이번 대회에서 우리나라는 종합 3위라는 쾌거를 거뒀지만, 일부 종목에서 금메달과 병역 혜택에 대한 문제로 많은 설전이 오갔다. 특히 한국의 대표적인 스포츠라 불리는 축구,
경남일보   2018-09-17
[경일시론] [경일시론] 한류, 대중문화에서 정신문화로
한국어가 세계 약 6000여 언어 중 사용 인구와 응용력 면에서 세계 10위권이라고 한다. 특히 동남아시아에서는 한국어가 5대 언어의 위상을 가진다. 이러한 위상은 경제 발전에 힘입은 바가 크지만 K-팝이나 드라마 등 한류의 공헌 또한 크다. 싱가포르
경남일보   2018-09-18
[사설] '사람중심 경남복지’ 미래형 복지로 운영돼야
경남도가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사람중심 경남복지’ 정책의 국비 반영 성과를 17일 내놨다. 생계급여, 의료급여,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지역사회서비스투자사업, 장애인활동지원사업 및 생활SOC사업 등 복지보건분야 7개 주요사업에 투입될 국비 1조
경남일보   2018-09-18
[사설] APT사업 최종 사업자 선정까지 최선을
미국 공군 고등훈련기교체사업(APT)의 최종 사업자 선정이 임박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컨소시엄을 맺은 록히드마틴은 최종 제안서(BAFO)를 미 공군에 제출하고 최종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경쟁사는 보잉-스웨덴 사브사로서, 2파전이다. 최종
경남일보   2018-09-18
[천왕봉] 집값
우리나라 최대 화두는 집값 안정화다. 이를 위한 부동산대책이 쏟아져 나왔지만 약발이 제대로 먹혀들지 않는다. 최근에 부동산대책이 또 나왔다. ‘9·13 부동산 대책’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벌써 8번째 집값 안정화 대책이다.▶지난해에는 6월19일
정영효   2018-09-18
[열린칼럼] [객원칼럼] 인공지능으로 소생하는 지역경제
개인용 컴퓨터인 PC는 1970년대에 처음으로 등장했다. 사람들은 이 컴퓨터가 가져다 줄 미래의 변화와 인류에게 끼칠 이익 등을 매우 기대했다. PC가 상용화되기 시작한 것은 1980년대 중반 마이크로소프트 운용 프로그램이 개발되기 시작하면서 부터이다
경남일보   2018-09-18
[기자칼럼] 이제는 ‘스마트 시대’
지난 8월 김경수 지사가 스마트 공장(smart Factory) 구축의 대표적 사례로 꼽히는 김해 신신사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관계자들로부터 설명을 들었다. ‘스마트 공장’이란 설계·개발, 제조, 유통·물류 등 생산 전체 과정에 정보 통신 기술(I
박준언   2018-09-18
[경일춘추] 어느 보호관찰관의 하루
정말 이런 곳에 사람이 살고 있는 걸까?차량 한 대가 겨우 지나갈 수 있는 숲속 산길에서 마주 오는 차량을 만나기라도 하면 어쩌나 하는 불안감을 안고 도착한 산꼭대기 맨 끝집. 96세 노모와 함께 사는 대상자를 찾아간다.그 흔한 휴대전화조차 없어 연락
경남일보   2018-09-18
[열린칼럼] [기고]사이버성폭력 지속적인 단속 및 예방 필요
경찰은 카메라 등을 이용하여 신체 일부를 불법촬영한 촬영물에 대해 정보통신망을 이용하여 사이버공간에 유포하는 범죄 행위 등 불법 촬영부터 유포 유통에 이르기까지 사이버 성폭력에 대하여 특별단속을 실시하고 있다.사이버성폭력특별수사단을 구성하여 불법촬영
경남일보   2018-09-05
[열린칼럼] [기고]크기의 의미와 대학 통합
우연스럽게도 10여 년 전인 2006년에 나온 두 권의 책을 읽었다. 하나는 동아일보사 특별취재팀에서 연재한 기사를 책으로 묶은 ‘작지만 강한 대학’으로 ‘세계의 리틀 아이비리그’란 부제가 붙어 있다. 이 책에서는 4장에 걸쳐 미국의 동부와 중서부 명
경남일보   2018-09-17
[경일시론] [경일시론]수준 떨어진 한심한 KAI 사태 또 재발
엊그제는 경찰대학 출신 현직 경찰간부가 경찰청사 앞에서 경찰 지휘부를 비판하는 1인시위에 나섰다. 이유는 경찰이 세월호 추모집회에서 경찰관 부상과 장비 등의 파손에 대한 집회 주최측을 상대로 수천만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는데, 법원은 주최측이 경찰에
경남일보   2018-09-17
[사설] '혁신도시 기러기 우울한 초상’
전국 10개 혁신도시 중 하나인 진주혁신도시 임직원 3151명의 무려 58.3%인 1836명이 ‘나 홀로 거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동반 이주가 전국 혁신도시 중 최하위다.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이 지방 혁신도시로 이주하기 시작한지 13년
경남일보   2018-09-17
[사설] 서부경남 KTX, 지역의 열망을 담아내자
김경수지사가 선거공약 1호로 내세운 서부경남 KTX조기착공에 대한 서부경남도민들의 열망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 지역 상공인들이 한 목소리로 정부에 건의문을 내고 구체적인 행동을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시민들의 간절함을 호소하는 거리서명에 들어갔
경남일보   2018-09-17
[사설] 하자투성이 아파트 사용승인 용납안돼
진주시가 하자투성이인 아파트에 대해 사용을 승인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진주혁신도시 내 9개 동 743가구 D아파트 입주자대표협의회는 최근 진주시가 하자투성이인 아파트를 사용 승인해 입주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D아파트는
경남일보   2018-09-17
[열린칼럼] [교단에서] 부레옥잠의 선택
“물가 식물에 대해서 인터넷이나 식물도감을 통해 조사한 내용을 발표해 볼까요.”물속에 사는, 물 위에 둥둥 떠서 사는, 뿌리는 흙 속에 담고 몸만 물 위에 나와 있는 식물로 나눌 수 있다고 씩씩하게 발표를 한다.“부레옥잠은 물 위에 떠서 생활하기 위해
경남일보   2018-09-17
[경일춘추] 생산자와 소비자의 상생(相生)
아직도 태양의 기운이 성하게 남아있지만 아침저녁 잔약한 햇살은 이미 깊은 가을 향기를 만들고 있다. 유난스레 긴 가뭄과 숨이 막히는 폭염으로 여름 한 철을 보내고 나니 그렇게 간절했던 가을이 너무도 빠르고 쉽게 찾아오더니 가을답잖게 많은 비가 내렸다.
경남일보   2018-09-17
[열린칼럼] [객원칼럼]서부경남권 항공산업단지 조율 필요
올여름 기록적인 폭염을 지나 계절은 어김없이 시간의 흐름에 순응하여 가을의 정점 중추(仲秋)를 향해가고 있다. 계절의 변화야 매년 반복되는 필연적인 현상이라지만 요즘 출퇴근길에 사천읍 지역을 지나며 목격하는 플래카드의 물결은 우연히도 작년 비슷한 시기
경남일보   2018-09-16
[경일춘추] 포도가 설운 포도순절
작자와 제목은 잊었지만 수십 년래 기억해온 포도 시다. 해마다 이맘때면 나타나는 포도 트럭 덕분이리라. 미상불 포도 장수가 자주 보인다.포도의 계절 백로(8일) 절기를 맞은 거다.백로는 이슬에 흰빛이 돈다는 절기. 서리가 가까워졌다는 예고다. 아침저녁
경남일보   2018-09-16
[사설] 지역경제 좀먹는 갑질횡포 사라져야
‘갑질’이란 상대적으로 지위가 높은 사람인 갑이 권리관계에서 약자인 을에게 행하는 부당행위다. 우리 사회의 갑질 횡포는 경제·사회분야에서 여러가지 형태로 만연해 있다. 나라 돈이나 피감기관 돈으로 해외관광 다녀오는 국회의원들, 프랜차이즈 가맹업체에 대
경남일보   2018-09-16
[사설] 주민이 체감하는 자치분권 필요하다
문재인 정부가 집권 1년4개월 만에 6대 추진전략 33개 과제로 구성된 ‘자치분권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종합계획은 지자체, 중앙부처, 일반국민 등 다양한 의견수렴과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지난해 10월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자치분권 로드맵’ 이후 1
경남일보   2018-09-1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