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건)
[경남문단, 그 뒤안길] 강희근 교수의 慶南文壇, 그 뒤안길(442)
시극은 시로써 풀어낸 극문학이다. 희곡과 다른 바는 흐름이 시적이어야 하고 대화나 지문이 시적 표현이라야 한다. 그러므로 주인공의 말이나 대화가 암시적이고 상징적인 부분이 중심을 이루어야 한다는 믿음으로 집필해야 한다. 그래서 주인공이 시심을 지니고
경남일보   2017-12-2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