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경일춘추] 동백꽃 진 자리
문복주(시인)
폐암 3기 진단을 받아 삼성병원에서 항암 치료를 받는 친구가 있다. 명절을 지내고 상경한 김에 문병을 가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전화했다. 부여 근처의 요양 병원에 있으니 그리로 오라고 한다. 이제 가망이 없는 모양이구나. 시골 요양병원에서 마지막을 준
경남일보   2018-03-0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