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건)
[디카시]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정년퇴직자(김종태)
정년퇴직자옹기종기 발바닥을 펼쳐놓고지난날의 무용담을늘어놓는 정년퇴직자들햇볕 드는 마을회관 앞두런거리는 소리 멈추지 않는다-김종태켜켜이 쌓아 올린 바퀴를 보는 순간, 달려갈 길을 다한 사람들의 벗어놓은 신발 같다는 생각이다. 중장년들을 조사한 결과 최종
경남일보   2018-09-1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