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열린칼럼] [여성칼럼]그래도 낳아야지?
아이가 태어났을 때를 기억하시는가? 아이의 울음소리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하품이라도 할라치면 생명의 경이로움에 빠져 꾸물거리는 몸짓에 어쩔 줄 모르는 시선들. 새 생명에 대한 감동은 인간 누구나의 자연반사적인 태도로 드러나게 마련이다. 우리는 그렇게 태
경남일보   2018-09-06
[사설] 교수임용, 공정성·투명성에 절차적 민주성도 중요
국립 경상대학교의 신규 교수임용과 관련한 말썽이 불거졌다. 응모자 중 3명을 선발하고 그중 1위와 2위를 최종 면접대상자로 선정하여 심사위원회에 회부하였는데 순위가 뒤바뀌어 2위가 선발되었다는 것이 해당 학과 교수들의 주장이다. 관행적으로 해당 학과에
경남일보   2018-09-06
[사설] 공무원 ‘무사안일’은 부패와 다름없다
진주시의회가 진주시의 ‘안일한 행정’을 지적, 융단폭격을 퍼부었다. 지난 5일 시의회 경제도시위원회가 실시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의원들은 시가 실시한 시내버스 노선 개편과 정부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서 탈락한 점 등에 대해 질타했다
경남일보   2018-09-06
[기자칼럼] [기자의 시각] 거위의 꿈
십사오년전의 일이다. 참여정부 시절인데, 국가균형발전의 일환으로 서울과 수도권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하는 혁신도시가 추진됐다. 이 혁신도시 건설은 서울과 수도권의 과밀화 현상을 해소하고 지방 분권과 균형발전을 이루는 하나의 해법이었다. 그래
양철우   2018-09-06
[열린칼럼] [경일 포럼]나라의 미래는 대학에 달려있다
최근 교육부의 대학 기본역량진단평가로 대학의 분위기가 뒤숭숭하다. 대학 기본역량진단평가 취지는 고등교육기관이 담당해야 할 교육의 역할과 위상정립 그리고 질적 수준이 얼마나 향상됐는지 알아보는 것이다.이번 평가 기준은 교육여건 및 대학운영의 건전성, 교
경남일보   2018-09-06
[천왕봉] 형법 제 297조
진보정당의 대표로, 50대 미혼인 한 의원이 형법 제 297조, 강간조항을 고치는 법률개정안을 발의했다. 기존의 ‘폭행 또는 협박으로 사람을 강간한 자’를, ‘저항이 곤란한 폭행·협박한 자, 폭행·협박한 자, 명백한 거부의사 표시에 반한 자’ 등으로
경남일보   2018-09-06
[경일춘추] 행복의 지혜
사람은 대개 좋은 자동차나 물건을 한 번 가져보면 그보다 못한 물건으로 되돌아가지 않는다. TV, 에어컨, 휴대전화 등이 과거에는 사치품이었다고 하더라도 지금은 생활 필수품이 되어 버렸다. 심리학에서는 이런 현상을 쾌락의 쳇바퀴(hedonic trea
경남일보   2018-09-0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