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종합
안랩, 악성코드 자동판별 특허 휙득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3.29  21: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안철수연구소(안랩)는 악성코드 분석자동화 시스템인 '아레스(ARES)'에 적용된 '악성코드 자동 판별 장치 및 방법'이 국내 특허를 획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특허 기술은 코드의 동작을 관찰해 악성코드 여부를 판단하고 동적 데이터가 없는 파일도 정적 분석을 통해 숨어 있는 악성코드를 골라낸다.

수집한 악성코드 샘플의 문자열을 컴퓨터 파일과 비교하던 기존 방식보다 시간이 짧게 걸리고 새로운 악성코드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조시행 연구소장은 "지능화된 보안 위협에 대응하려면 24시간 멈추지 않는 실시간 대응 인프라가 필수적이다. 안랩은 보안대응센터(ASEC), 분석자동화시스템(ARES) 등의 기술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