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SW 불법복제 피해액 29% 감소"
지난해 SW 불법복제 피해액 29% 감소"
  • 연합뉴스
  • 승인 2012.03.29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소프트웨어(SW) 온라인 불법복제로 인한 피해액이 전년보다 2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프트웨어저작권협회(SPC)는 지난해 온라인 서비스제공업체(OSP)와 포털 118개 업체를 대상으로 SW 불법복제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불법복제 피해액이 2140억원으로 조사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2010년 피해액인 3026억원보다 29% 감소한 수치다.

피해금액 뿐 아니라 SW 온라인 불법복제 게시물 수도 약 9만5000건으로 전년(10만1974건)보다 6% 줄어들었다.

지난해 저작권 침해가 가장 많이 발생한 SW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로, 전체 불법복제 게시물 수가 줄어들었음에도 윈도의 불법복제 건수는 전년(2만261건)보다 약 16% 증가한 2만3473건으로 집계됐다.

한글과컴퓨터030520의 한글(1만6990건), 오토데스크의 '오토캐드(AutoCAD)'(1만10005건)가 그 뒤를 이었다.

2011년 SW 온라인 불법복제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저작권사 역시 MS로 2010년과 비슷한 수준인 3만5565건인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 금액이 가장 큰 저작권사는 2010년에 이어 오토데스크(813억)로 나타났다.

서비스 유형별로 침해 현황을 살펴보면 웹하드 등 OSP에서의 불법 게시물 수가 전체의 89%인 8만597건(1970억원)으로 집계됐다.

포털사이트의 카페와 블로그의 불법 게시물 수와 피해 금액은 전년보다 상승한 1만839건, 170억원으로 나타났다.

OSP로 인한 불법 복제 피해 건수가 여전히 많지만 지난해 11월 웹하드 등록제가 시행되면서 하반기에 감소추세로 돌아섰다.

김은현 SPC 회장은 "SW불법복제를 막기 위한 검·경과 행정 당국의 방지활동이 불법복제율 감소에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