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서리에서
모서리에서
  • 경남일보
  • 승인 2012.03.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구나 중심에 있는 듯 보이지만 모서리이고

누구나 모서리에 사는 것 같지만 지금 그곳이 중심이다.

바람은 늘 비껴가지만 늘 중심에 있다.

진짜 중심에 서는 것은 위치가 아니라 노력

인연의 끈을 놓지 않는 것이다.

김순진, <모서리에서>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는 거대하게 보이지만, 우주 속에는 먼지 한 점 같다는 건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상식이다. 아직 지구에 터를 두고 살고 있는 인간, 어느 곳이 중심이고 어느 곳이 변방인가. 지구적 시각을 넘어 우주적 시각으로 응시하면 중심이니 변방이니 하는 인식들은 다 부질없는 노릇일 터이다.

이상옥(창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