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갑돈 三思一言> 일주일
<하갑돈 三思一言> 일주일
  • 경남일보
  • 승인 2012.04.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는 살고

하루는 죽고

하루는 쉬고

하루는 일하고

하루는 울고

남은 하루는

다가오는 하루를 걱정하다

밤을 지샌다.

적절한 일과는

삶을 충전하지만

감정의 기복이 심하면

삶을 방전시킨다는 것을

알면서도, 잘 알면서도.

/문화기획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