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열린칼럼
<하갑돈 三思一言> 일주일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4.04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하루는 살고

하루는 죽고

하루는 쉬고

하루는 일하고

하루는 울고

남은 하루는

다가오는 하루를 걱정하다

밤을 지샌다.

적절한 일과는

삶을 충전하지만

감정의 기복이 심하면

삶을 방전시킨다는 것을

알면서도, 잘 알면서도.

/문화기획가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