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춘추
새내기 대학생 K군에게김진관 (한국국제대학교 교수)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4.04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군! ‘in seoul’ 못했다고 후회하지 말게나. 고등학교 때 열심히 공부하지 아니하여 서울소재 대학에 진학하지 못한 것을 후회하지 말게나. 부모님께 미안해하지 말게나. 인생의 목표는 대학이 아니라네. 인생의 목표는 대학을 졸업한 후 사회에서 얼마나 성공하느냐 하는 것이지, 지금 입학한 대학의 이름이 아니라네. 지방대학에 들어갔다고 인생의 실패자처럼 낙담하지 말게나. 인생이 끝난 것처럼 포기하지 말게나.

물론 고등학교 때 열심히 공부하여 원하는 대학에 들어갔으면 좋았겠지. 하지만 지금 후회한다고 어떻게 하겠나. 지금 더 중요한 것은 4년 뒤 대학을 졸업할 때 또 다시 지금과 같은 후회를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네. 지금과 같이 고등학교 때 열심히 공부하지 아니하여 원하는 대학에 들어가지 못한 것을 후회하듯이 앞으로 4년 뒤에 대학을 졸업할 때 또 다시 나태했던 대학생활을 눈물 지으며 후회하지 말아야 하지 않겠는가. 지금은 원하는 대학에 가지 못하고, 원하지 않은 대학에 온 것을 후회하지만 그때는 원하지 않은 곳마저도 갈 곳이 없을 수 있다네. 후회하고 있기보다 지금 자네가 해야 할 일은 지나온 학창시절을 반면교사로 삼아 지금 당장 해야 할 일을 찾는 것이라네.

고등학교 때 열심히 공부하는 것은 좋은 대학에 들어가기 위한 것이라네. 그리고 대학에서 열심히 공부하는 것은 좋은 직장에 들어가기 위한 것이라네. 고등학교에서 열심히 공부하여 좋은 대학에 들어가도 대학 다니면서 게으름을 피우면 일류대학을 졸업하였다고 하여도 실업자가 되는 경우가 많다네. 반대로 이름 없는 지방대학을 다녔더라도 대학 때 열심히 노력한 사람은 좋은 직장을 가진 경우도 많다네. 자네의 궁극적인 목표는 좋은 대학에 들어가기 위한 것이 아니라네. 자네의 목표가 잘못되었네. 자네의 궁극적인 목표는 좋은 직장을 구하기 위한 것이 아닌가.

우리가 말하는 성공은 사회생활에서 일어나지 학교에서 일어나지 않는다네. 학교생활은 사회생활에서 성공하기 위한 하나의 준비과정일 뿐이라네. 이러한 준비과정을 위한 학교는 초등학교부터 대학까지 있지만 제일 중요한 과정은 어디 이겠는가. 대학과정이라네. 자네는 지금까지 친구들보다 뒤처져 살아왔을지 모르지만 이제 만회할 수 있는 마지막 길이 남아 있다네. 운동과 비교하면 고등학교까지는 오픈게임이라면 대학은 본게임이라네. 자네도 알다시피 진정한 승자는 본게임에서 가려지지 않는가.

K군! 후회하지 말게나. 인생의 진정한 승부는 지금부터라네. 대학생활을 어떻게 하느냐가 인생의 성공과 실패를 좌우한다네. 자네는 지금 성공을 향한 마지막 출발점에 서 있다네. 자네가 성공을 향해 힘차게 달리는 모습을 기대하겠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