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분만 무과실 의료사고 국가가 70% 부담국무회의 의결…내년 4월8일부터 시행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4.04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년 4월부터 분만시 발생한 의료사고로 뇌성마비가 생기거나 산모·신생아가 사망할 경우 국가가 보상금의 70%를 지급하게 된다.

정부는 3일 국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분만 의료사고에 대한 보상금을 국가와 의료기관 개설자가 7대3의 비율로 분담하는 내용의 '의료사고 피해구제 및 의료분쟁 조정법' 시행령을 의결했다.

 정부는 당초 저출산으로 인한 산부인과의 어려움과 분만의 특수성을 감안해 의료사고 시 절반 보상 방침을 세웠으나 산부인과 측이 반발, 이 같은 분담 비율로 결정됐다. 시행은 내년 4월8일부터이며, 시행 후 3년간 검토를 거쳐 분담비율을 재조정키로 했다.

 분만 의료사고에 대한 보상 여부는 보상심의원회에서 결정하며, 보상금은 3000만원 이내 범위에서 뇌성마비의 정도 등을 고려해 정한다.

 분만 의료사고를 제외한 시행령의 나머지 조항은 1년 앞서 오는 8일부터 적용되는데, 신설되는 의료분쟁조정중재원은 의료사고 예방과 불가항력적 의료사고의 보상재원 관리.운영, 의료분쟁에 관한 국제업무 등의 업무를 맡게 된다.

 특히 중재원은 손해배상금이 결정됐는 데도 의료기관이 지급을 지체할 때 피해자에게 보상금을 우선 지급하는 대불제도를 운영키로 했다. 의료기관에는 추후 이자등을 계산해 청구하게 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조정중재원에 의료사고 통계자료가 축적되면 의료사고 예방에도움이 될 것"이라며 "의료사로로 인한 변호사 비용과 신체감정비, 소송 시간 등을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