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열린칼럼
<하갑돈 三思一言> 종이거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4.06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4월 7일 신문의 날에)

 

독자가 잠든사이 배달신문 한 부는

독자의 가정을 지켜주는 또 한명의

방범대원.

채 마르지 않은 잉크내음과 촘촘한 활자는

갓 솎아낸 냉이처럼 향긋한 봄소식을


전해주는 전령사.

거르지 않은 정보가 넘쳐나는 일상에서

받아본 신문 한 부는 세상 구석구석을

비춰주는 종이거울.

/문화기획가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