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갑돈 三思一言> 종이거울
<하갑돈 三思一言> 종이거울
  • 경남일보
  • 승인 2012.04.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7일 신문의 날에)

 

독자가 잠든사이 배달신문 한 부는

독자의 가정을 지켜주는 또 한명의

방범대원.

채 마르지 않은 잉크내음과 촘촘한 활자는

갓 솎아낸 냉이처럼 향긋한 봄소식을


전해주는 전령사.

거르지 않은 정보가 넘쳐나는 일상에서

받아본 신문 한 부는 세상 구석구석을

비춰주는 종이거울.

/문화기획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