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디카시
들꽃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4.06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우리끼리

나비놀이를 하고 있어요

하얀 나비가 보고 싶었거든요.

-김현길, <들꽃>

 

 참 자연은 신비롭다. 이름없는 저 들꽃의 자태를 보라. 마치 나비놀이를 하는 듯 꽃이 나비형상이다. 나비들이 풀잎에 앉아 있는 것 같지 않은가. 디카시는 이 같은 자연의 신비로운 형상을 포착하여 짧은 언술로 보여주는 것에 다름 아니다. 지금 2012 경남 고성 공룡세계엑스포 디카시 공모전(공룡엑스포 홈페이지)이 한창 진행 중이다. 기성 문인을 포함하여 공룡엑스포 행사에 참여한 사람이면 누구나 응모 가능하다. 5월 31일까지. 

/이상옥, 창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