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날의 아파트
봄 날의 아파트
  • 경남일보
  • 승인 2012.04.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단에 벚나무가 해 뜨는 쪽부터 꽃을 피웠다.

변덕스런 봄바람이 꽃가지를 뒤흔든다.

벚나무는 꽃잎을 움켜쥐고 춤을 춘다.

그 봄.

늙은 아파트는 꽃 다툼에 시샘하며

봄꿈처럼 새 단장에 나섰다.

버스여행 (사진동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