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때아닌 강풍 피해 기상이변 대책 서둘러야
경남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4.07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난 2~3일 강풍으로 인한 도내 농가의 그 피해 규모가 갈수록 늘고 있다. 현재 강풍피해는 497㏊로 집계되고 있다. 말하자면 갈수록 피해 규모가 눈덩이처럼 늘어나고 있다. 건물도 29동에서 48동으로 늘어났고, 어선도 반파 4척, 침몰 5척 등 24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가징 큰 피해는 의령군으로 비닐하우수 382농가가 피해를 입었다.

문제는 농사 관련 재해대책에 근본적인 대책을 고민해야 할 때가 됐다. 이미 전 세계적으로 기상이변은 상시로 일어나고 있다. 한반도만 해도 봄 강풍과 장마뿐 아니라 수년 전부터 여름에는 집중호우로 난리를 겪고, 여름 장마철이 지나서도 끊임없이 비와 강풍이 오락가락한다. 이런 기상이변은 작은 부분에 불과할지 모른다. 그래서 이상 징후가 있을 때 농민들이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지원시스템이 필요하다. 이번 강풍 재해는 농작물에 치명상을 줄 뿐 아니라, 농산물 유통으로 연결돼 있는 경제활동인구의 피해, 농산물 가격 인상으로 말미암은 소비자 피해, 전체 물가상승 등을 가져온다. 농작물은 재해보험이라는 게 있기는 하다. 일각에서는 이 보험이 농민의 든든한 버팀목이 된다고도 한다. 강풍·우박·동상해·집중호우 등 자연재해로 발생한 농작물의 피해를 실손 보상하는 제도여서, 농가 소득과 경영안정을 통해 안정적인 농업 재생산 활동을 보장해준다는 것이다.

기상이변에 대비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재해시스템 재정비가 우선이다. 기존 방재시스템으로는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상이변에 신속히 대응할 수 없다. 또 각종 건축물 및 농작물 시설 등도 예기치 못한 재해에 견딜 수 있도록 설계와 시공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예측이 불가능한 기상상황에 미리 대처한다는 것이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다. 기상청의 통보가 있다고 해도 어디까지나 확률적인 예보일 뿐, 이를 곧바로 비상상황으로 간주해 행정적 절차를 밟기가 간단치는 않을 것이다. 비상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이란 1년에 한두 번 있을까 말까 하는 천재지변을 염두에 두고 만전을 기하는 역량이다. 이를 소홀히 했다가 속절없이 당하는 대형 인재를 해마다 겪고 있지 않은가. 때아닌 강풍 피해 기상이변 대책을 서둘러야 한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