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시단]정한수
[경일시단]정한수
  • 경남일보
  • 승인 2012.04.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길 시인
뒤란 해그림자 댕기 땋아

시렁에 얹어두고

감낭개 달 걸리는 날

손 비비며 간짓대로

달을 따시는 어머니

동구밖 개는 컹컹짖고

부엉이 울음

댓바람 마실가고

탱자나무 울타리에

보름달 노루잠 자든 날

장독대에 어머니

한웅큼 별만 씻고 계시네



프로필=2006문예춘추 등단

작품설명= 탱자나무에 보름달 걸어두고 별을 만지는 손에 치성이 거룩하다. 생을 재봉하다 달빛을 삭혀, 한 사발의 정한수에 빌어야 할 것이 많으신 어머니 그 영원한 화두. (진주문협 회장 주강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