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소중한 투표권 꼭 행사해야 한다
경남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4.09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총선이 이틀 앞으로 바짝 다가왔다. 후보들은 각기 지역 현안들에 대한 각종 공약을 내걸고 한 표 한 표를 호소하고 있다. 문제는 이 같은 공약이 얼마나 실현 가능성을 갖고 있느냐이다. 그런 점에서 후보자들이 내놓은 공약을 철저히 검토하고 한 표를 행사하는 것은 유권자의 권한이자 의무라 하겠다. 후보들은 연일 이른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지지를 호소하며 선거구 곳곳을 누비고 있다. 하나 유권자들은 여전히 냉담하다. 평소 얼굴보기가 힘들던 현역 국회의원들이 허리를 깊이 숙여 인사를 하고, 누구인지도 잘 몰랐던 인물이 갑자기 지역의 일꾼이 되겠다며 한 표를 부탁하는 것이 마땅치 않아서일 것이다.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선거운동도 격렬해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이번엔 유독 ‘진흙탕 싸움’이 심하다.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다. 선거 초반엔 여야 모두 경제민주화를 전면에 걸고 쟁점선거를 꾀하는 듯했으나, 민간인 불법사찰 문건이 터진 지난달 말부터 정책 쟁점은 실종되고 책임공방만 돋보인다. 또 상대 당 후보를 찍어서 헐뜯는 정치공세가 판을 친다.

하지만 이미 각 가정엔 각 후보 및 정당 홍보물이 배달되어 있다. 차분하게 후보와 정당의 홍보물을 꼼꼼히 살펴보고, 가족 및 친지들과 의견을 교환하며 옥석을 가리는 데 할애하는 것도 좋을 듯하다. ‘그 사람이 그 사람’이라고 쉽게 판단하지 말고, 누가 나라와 지역사회의 미래를 위해 도움이 되는 당이고 후보인지를 ‘최선 아니면 차선 또는 차악’의 관점에서라도 가려내는 선구안이 절실하다.

시간이 없어 투표하지 못했다는 어리석음을 범해서도 안 된다. 혹시 바쁜 일이 있더라도 일찍 나의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뒤 볼 일을 봐도 될 것이다. 선호하는 후보가 없더라도 최선이 아닌 차선을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 당일 투표에 꼭 참여해 나의 권리를 행사하자. 유권자들이 자신에게 주어진 참정권을 반드시 행사해야 한다. 투표도 하지 않고 정치인들에 대해 뒤에서만 이러쿵저러쿵 불평불만만 늘어놓지 말고 의정활동이 부실하거나 공약 이행률이 낮거나 주민 여론과 민의를 무시하는 후보자는 철저히 심판해야 할 것이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