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0% 4ㆍ11총선 최대 변수는 경제 공약"
"국민 70% 4ㆍ11총선 최대 변수는 경제 공약"
  • 연합뉴스
  • 승인 2012.04.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명 중 9명은 "선거 후엔 복지공약 안 지켜질 것"
4ㆍ11 총선을 앞두고 국민은 10명 중 7명꼴로 선거 공약 중 경제 공약이 투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고 대답했다. 경제공약 중에선 물가안정을 가장 중시했다.

8일 현대경제연구원이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남녀 1천7명을조사한 결과를 보면 유권자들의 69.8%는 경제분야가 투표에 가장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정치ㆍ외교 분야는 18.9%에 불과했다.

연령별로 봤을 때도 전 세대에 걸쳐 경제공약이 가장 중시됐다. 지역별로도 마찬가지였다.

경제공약 중 가장 영향을 끼치는 이슈로는 물가 안정(37.2%)이 꼽혔다. 이어 일자리 창출이 20.6%, 복지 정책이 15.4%, 경제성장이 14.7%로 뒤를 이었다.

특히 정당들이 현재 공약 맨 앞줄로 내세우는 복지 정책은 유권자들의 투표에 미치는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연령대에서 물가 안정이 가장 중요한 이슈로 꼽혔다. 20대와 50대는 일자리 창출을, 30대는 복지 분야를 그다음으로 꼽았다. 지역별로도 물가안정이 가장 큰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지역은 부동산 정책에 대한 관심이 다른 지역보다 많았다.

유권자들 대다수는 총선후보들이 제시하는 복지공약의 실현가능성을 낮게 봤다.

총선후보들의 복지공약이 선거 후에 지켜지리라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91.0%가 지켜지지 않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세부적으로는 "후보가 노력하겠지만 상당 부분 지켜지지 않을 것"이라는 대답이 59.6%, "선거철 선심성 공약이라 지켜지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31.4%를 차지했다. "상당 부분 지켜질 것이다"라는 응답은 9%에 불과해 복지공약에 대한 불신이 큰 것으로 드러났다.

연령ㆍ지역별로도 '불신'의 정도는 큰 차이가 없었으나 30대 유권자는 12.5%가,충청도는 12.9%가 복지공약을 신뢰한다고 답해 다소 긍정적인 인식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각 정당이 "세금인상ㆍ국채발행 없이 재정개혁을 통해 복지공약 예산을 마련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데에도 유권자들의 73.5%는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가능하다'는 답은 젊은 유권자들을 중심으로 호남, 제주 지역에서 많았다.

복지 공약의 확대는 바람직하다는 의견과 그렇지 않다는 의견이 각각 53.0%와 47.0%로 비슷했다. 복지공약 확대를 위해 세금을 더 낼 의향이 있는 유권자는 45.9%,의향이 없는 유권자는 54.1%로 나타났다.

복지공약 확대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할수록 세금을 낼 의향이 낮았으며 세금을 낼 의향이 있는 유권자 중에선 연 12만~36만원까지 부담하겠다는 비중이 가장 높았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많은 유권자가 복지나 경제민주화보다는 서민경제안정을 위한 후보들의 공약 마련이 필요하다"며 "고물가로 말미암은 경제 충격을 최소화하고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일자리 정책 개발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