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게 먹는 청소년 비만위험 80% 더 높아"
"짜게 먹는 청소년 비만위험 80% 더 높아"
  • 연합뉴스
  • 승인 2012.04.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동국대일산병원 분석 결과
짜게 먹을수록 비만해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청소년의 경우 성인과 똑같이 짜게 먹어도 그 위험성이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는 동국대학교 일산병원과 함께 2007년~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 데이터 등을 분석한 결과 짜게 먹을수록 비만에 걸릴 위험이 높아졌으며 특히 청소년의 경우 짠 음식과 비만의 상관관계가 뚜렷하게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19세 이상 성인은 음식의 짠 정도인 나트륨 밀도(나트륨 mg /식품섭취량 g)가 1단위 증가할수록 비만 위험도가 2.7%씩 늘었다.

특히 음식의 짠 정도를 5분위수로 나눴을 때 짜게 먹는 상위 20%가 하위 20%에 비해 비만 위험도가 1.2배로 나타났다. 이는 짜게 먹는 상위 20%가 하위 20%에 비해 비만위험이 20% 높다는 것이다.

7∼18세의 청소년의 경우 음식의 짠 정도가 1단위 증가할수록 비만의 상대위험도가 13.2%씩 높아졌다.

음식의 짠 정도를 5분위수로 나눴을 때 짜게 먹는 상위 20%가 하위 20%에 비해 비만의 상대위험도가 1.77배 높았다. 청소년의 짜게 먹는 상위 20%가 하위 20%에 비해 비만위험이 80% 가량 높다는 의미다.

동국대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오상우 교수는 "비만 예방을 위해 덜 짜게 먹는 것이 중요하다"며 "짠 음식과 비만과의 관계는 성인보다 청소년에서 더 뚜렷이 관찰된 만큼 덜 짜게 먹는 식습관을 어릴 때부터 길러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