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디카시
하회당
경남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4.13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최근 연이은 스타들의 파경 소식을 접하고 팬들이 안타까워한다는 기사를 본다. ‘영원을 다짐했던 사랑의 밀어’는 한낱 공허한 메아리로 귀결되는 양상이다. 화려하게 핀 꽃과 곁의 시든 꽃의 병치는 사랑의 실존을 잘 드러낸다. 사랑이 화려하게 꽃 필 때는 누구나 그 꽃이 쉽게 질 것이라고는 생각지 않는다. 실상 꽃은, 어쩌면 지기 위해서 피는 것인지도. 무릇 약속마저도 깨어지기 위해 존재하는 것인지도.

이상옥,창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