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도심지 땅 값 급등이 갈등 불렀다창원시 아파트 앞에 철강단지 논란 왜?
이은수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4.17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6일 오전 창원시청 앞에서 열린 철강산업단지 조성반대 결의대회에서 창원시 북면 무동지구 휴먼빌 아파트 입주민 300여명이 철강산업단지 승인반대를 촉구하고 있다. 황선필 기자 feel@gnnews.co.kr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들어서고 있는 창원 북면 신도시 지역에 철강산업단지가 추진돼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이는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추구하면서 환경수도를 표방하는 창원시가 ‘친환경적인 신도시’와 ‘산업단지’ 두마리 토끼를 잡는 과정에서 충돌이 발생한 것으로 솔로몬의 선택이 주목된다.

창원시는 지난 2005년부터 북면 무동지구 62만여㎡에 4522가구의 공동주택과 단독주택을 짓는 신도시 조성계획을 추진 중이다. 이 가운데 지난 2010년 시로부터 일부 부지를 분양받은 민간건설업체는 우선 861가구 아파트를 분양했다.

1년 후인 지난해 11월 창원시는 아파트단지 인근에 지방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창원시는 32만2000㎡ 규모에 창원지역 철강유통업체를 입주시켜 창원철강 일반산업단지를 만들 계획이다. 아파트를 분양한 지 1년 만에 인근에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하자 분양자들은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그렇다면 “왜” 이같은 갈등이 창원지역에서 발생하는 것일까. 도시정책 전문가들 사이에는 이와 관련해 110만 통합 창원시가 처한 상황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로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창원의 도심이 과밀화되면서 아파트 값은 물론 공장부지 가격이 급상승했다. 시는 해결책으로 지가가 저렴한 외곽에 대규모 신도시 조성에 나섰다. 이와 동시에 나날이 치솟는 임대료를 견디지 못한 중소업체들도 생존차원에서 도시 변두리에 집적단지를 만들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이다.

주민들은 “신도시에 철강산업 단지가 맞냐”며 항의하고 있고, 입주업체는 수년간 추진해왔던 최대현안으로 “더이상 물러서지 않겠다”며 배수진을 치고 있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하는 싸움이 전개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창원시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하지만 서로의 주장이 너무 달라 조정이 쉽지 않은 상황으로 시는 뾰족한 수를 찾지 못하고 있다.

창원 북면 무동 ‘휴먼빌’ 입주 예정자 300여 명은 16일 오전 창원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아파트 앞마당에 철강산단이 웬말이냐”며 창원시는 철강산업단지 조성을 즉각 철폐하라고 주장했다. 851가구인 휴먼빌 아파트는 공사가 한창이며 2013년 6월 입주예정이다. 아파트 분양은 2010년 10월 시작돼 2011년 4월 완료했다.

하지만 47개 회사로 구성된 (주)창원철강협회는 2011년 10월 4일 철강산업단지 승인신청을 했는데, 아파트에서 4차선 도로를 포함해 155m 떨어진 곳으로 철강산단 승인신청은 아파트 분양완료 6개월 뒤에 이루어졌다고 주민들은 밝혔다.

휴먼빌 분양자들은 “창원시는 2006년부터 ‘창원시 공약·장기 도시개발사업’을 벌였다. ‘친환경 에코타운 조성’사업은 창원시장 공약사업으로 창원시는 당초 이곳에 ‘자연친화적 테마공원 조성’과 ‘생태숲·체육휴식공간 조성’, ‘수변 산책로·조깅코스 조성’ 등을 계획했다”며 “아파트에서 155m 앞 철강단지 입주가 친환경 에코타운이고 체계적인 도시개발과 쾌적한 도시환경을 만들고 미래지향적 신도시 조성이냐”고 따졌다.

하지만 철강산업단지는 진작에 추진해왔던 일로 법적으로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철강산업단지 관계자는 “2006년부터 산업단지를 검토해 왔다. 지금도 개별공장을 짓는 데는 아무 문제가 없다”며 “쇳가루를 내는 공장이 아니라 철재류를 절단하고 대량으로 부관하는 물류창고의 역할이 대부분이다”고 밝혔다.

이에 창원시 관계자는 “창원산업단지 심의위원회에서 심의결과가 나오지 않았고 아직 최종 결정된 게 아니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단지 심의위원회는 “주민의견을 더 수렴하라”며 산업단지 조성인가 요청을 보류한 상태다.



이은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