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춘추
3의 법칙(法則)과 생존전략김진관 (한국국제대 실내건축학과 교수)
경남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4.18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급변하는 현대사회는 우리가 가야 할 길을 찾기 어렵게 만들고 있다. 세상은 너무 복잡하고 정보는 흘러넘치며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그 중심에 서 있는 현대인들은 어쩔 수 없는 스트레스에 휘둘리고 있다. 그런데 이처럼 복잡다단한 현대사회의 흐름에서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고 생존하는 방법은 ‘단순화’에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넘치는 정보와 지식을 단순화시킬 때 가장 강력한 효능을 발휘한다.

‘3의 법칙(rule of 3)’이라는 것이 있다. 18세기 말 프랑스혁명에서 보인 군중의 모습을 관찰하여 펴냈던 사회심리학 책에 나오는 내용이다. 군중을 움직이는 데 세 사람만 있으면 된다는 것으로 ‘군중심리(herd behavior)의 법칙’으로도 불린다.

많은 사람들이 지나가는 군중 속에서 아무 것도 없는 허공을 한두 사람이 가리키며 쳐다보고 있으면 아무 반응을 보이지 않던 행인들이, 세 사람이 허공을 가리키면서 쳐다보면 많은 행인들이 같은 방향의 허공을 쳐다보며 관심을 갖는다는 실험으로 이를 입증해 보이기도 한다. 분명한 판단이 쉽지 않다면 주변 사람들 상황에 영향을 받는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실험인 셈이다.

유사한 3의 법칙들도 많다. ‘비전을 같이할 3명만 확보하라. 전체가 움직일 것이다’는 기업조직 혁신의 열쇠로 풀어쓰는 사례도 있고, 건축에서 구조, 기능, 미라는 세 가지가 균형있게 어우러져야 완벽한 건축이 가능하다는 건축의 3요소도 유사한 개념이다.

인간관계에서도 3의 법칙이 적용된다. ‘할 말은 1분 내에 끝내고 상대방의 말을 2분 정도 들어라. 그 사이 3번 정도 맞장구 쳐주라’는 매너의 3법칙이 그것이다.

기업가에게 3의 법칙은 더할 데 없이 중요한 화두일 것이다. 일 따기(수주)-일하기(시공/제조)-돈 받기(수금)라는 3가지 축이 잘 돌아가지 않는 기업이 존재할 수 있을까. 대학도 기업과 다르지 않다. 학생모집-교육-취업이 핵심요소다. 이처럼 3의 법칙은 개인이나 기업은 물론 국가까지 연결 지어 생각할 수 있는 포인트이다.

복잡한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우리들이 받고 있는 스트레스를 줄이는 방법은 결국 ‘쉬운 길 찾기’에 연결된다고 본다. 그리고 그 길 찾기의 핵심은 수많은 정보와 지식을 단순화시켜서 핵심을 공략해 나가는 과정이다.

지금은 위기의 시대다. 개인이나 기업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무엇이 필요한지 이를 어떻게 단순화하여 집중 공략할 것인가에 대한 해답이다. 생존이 최우선의 화두라면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법론에 모든 것을 걸어야 한다. 3명이 모이면 3가지 핵심요소가 어우러져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자.

/한국국제대 실내건축학과 교수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