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칼럼
화합과 공감의 정치를 위해손인준 기자
손인준  |  sonij@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4.18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9대 총선도 어느덧 일주일이 지났다. 하지만 여야 후보를 지지하던 지지자들은 아직도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양산시 선거구의 경우 18대 총선에서 당선되고도 회계책임자의 잘못으로 인해 후보자가 당선무효로 이어져 경남에서 유일하게 재선거를 치른 지역이다.

경남경찰청은 이번 총선에서 선거법 위반과 관련 총 128건 175명을 적발해 이 가운데 4명을 구속하고 4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위반 유형별로는 금품사범이 35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인쇄물 배부위반 25건, 후보비방이나 허위사실 공표 21건, 사전 선거운동 5건, 기타 42건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양산시 19대 총선에서 여야 선거운동원 간에 폭력(4주 진단)이라는 불미스러운 일이 또다시 발생했다. 물론 선거운동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일어날 수 있는 일로 간주할 수 있다. 그러나 여야 모두 서로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데 있다. 문제는 선거에서 밀리면 안된다는 참모들의 그릇된 판단에 있다.

급기야 경찰의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는 한편 합법화하려는 공식 기자회견을 갖는 구태를 벗지 못했다. 야당 후보측은 “양산대에서 열린 미용협회 정기총회 행사장에서 여야 후보측 선거운동원이 물리적 충돌에 대해 공식사과와 함께 방지대책에 대한 해명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며 폭력행위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이에 여당측은 진의를 파악해 본 결과,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박모(43)씨는 여당후보의 선거운동을 방해했을 뿐 아니라 협박과 폭언을 서슴지 않았고 허위사실 유포로 선거에 유리하게 이용하기 위한 전형적인 네거티브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이같이 40대 젊은 정치인의 1 대 1 여야 대결 구도가 정책대결이 아닌 ‘폭행 시비’로 막바지 선거전이 진흙탕 싸움으로 얼룩지고 말았다. 총선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지역출신 후보자이고 선거운동원 또한 지역의 선후배 사이다. 이 때문에 선거운동 기간에 일어난 불미스러운 일은 하루빨리 잊고 시민의 자리로 되돌아가야 한다.

당선자는 당선소감에서 피력했듯이 야당후보를 지지한 5만표가 넘는 많은 시민들이 보여준 열정을 진정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리고는 이제 모든 시민이 합심해 다함께 양산발전을 위해 손잡고 나아가야 한다며 선거운동 기간 최선을 다해 경쟁한 야당후보에게도 위로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이제부터는 여야를 떠나 소모적인 정쟁과 분열의 정치는 종지부를 찍고 뭉쳐야 한다. 양산시민의 화합과 공감의 정치를 통해 인구 50만, 세계속의 양산, 새로운 양산시대를 열어 나가길 기대해 본다.
손인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