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지리산의 약용식물
양지꽃(치자연·雉子筵)
경남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5.16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장미과에 속하는 양지꽃은 다년생 초본으로 키는 약 30cm 정도에 잔털이 있고 뿌리는 굵고 짧으며 줄기는 뿌리 쪽에서 모여 나 비스듬히 올라갔다. 잎은 새 날개 깃 모양의 복엽이며 줄기 끝 3개의 적은 잎은 비교적 크고 타원형 또는 도란형에 잎 끝이 뾰족하거나 둔하고 가장자리에 톱니가 나 있다. 꽃은 4~5월에 황색으로 피고 열매는 6~7월에 결실한다.

양지꽃은 어린순을 나물로 먹고 전초(全草)를 약용에 사용하는데 맛이 달고 약성은 따뜻하다. 생약명은 치자연(雉子筵)이라고 하며 유효성분이 카테콜로서 비타민P 같은 작용이 모세혈관의 투과성과 외상(外傷)에 대한 저항력을 강화함과 지혈작용이 있다. 또 중기(中氣:사람의 속 기운)를 보익(補益)하고 음허(陰虛)를 돕는 효력이 있으며 만성질환을 치료한다.

/약학박사·한국국제대학교·제약공학과 석좌교수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