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강에 물개들이 나타났다
남강에 물개들이 나타났다
  • 곽동민
  • 승인 2012.05.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음 열린 전국 핀수영대회에 '환호성'
▲27일 진주시 남강 진주교와 진양교 사이에서 진주남강 전국 핀 수영대회가 열렸다. 이날 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남강의 푸른빛 물살을 가르며 역형을 펼치고 있다. 오태인기자taein@gnnews.co.kr

 

"자연속에서 자연과 함께 수영을 즐길 수 있다니 이런게 진정한 레저 아닙니까.”

27일 오전 진주 남강에서 처음으로 열린 전국 핀수영대회에는 전국의 수영 동호인과 가족, 시민 2000여명이 몰려들어 장사진을 이뤘다.

경기도 고양시에서 왔다는 한 참가자는 “남강 하면 유등축제를 떠올리게 되는데 앞으로는 핀수영대회도 함께 생각날 것 같다”며 “그 동안 실내수영장에서만 수영을 즐기다가 야외로 나오게 돼 무척 기분 좋다”고 말했다.

진주시와 진주시수영연맹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대회는 핀(FIN)으로 불리는 오리발을 착용하고 하는 수영대회다.

수영연맹 관계자는 “오리발을 사용해 수영을 하면 일반 수영 보다 훨씬 빨라 더 재미있는 수영을 즐길 수 있다”며 “남강의 깨끗한 수질을 몸소 체험하고 자연과 하나가 되는 소중한 경험을 선사한다”고 말했다.

이번 수영대회는 진주교와 진양교 사이 남강 2km 코스로 실외에서 개최되는 전국 수영대회 중 가장 먼저 실시됐다.

특히 올해 진주 남강에서 처음으로 열린 수영대회는 뛰어난 주변 경관과 깨끗한 수질로 참가자들의 탄성을 자아내며 전국 최고의 아름다운 남강임을 다시 한번 확인 할 수 있었다.

또 행사를 참관한 시민들은 1000여명의 선수들이 물개처럼 힘차게 물살을 가르는 모습을 지켜보며 무더운 날씨도 잊은 채 열렬한 박수와 응원을 보냈다.

한 시민은 “활기가 넘치는 남강을 보니 긍지와 자부심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아름다운 남강을 전국에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들이 계속 이어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의 최고기록은 유동균(부산강서 스위밍 클럽)씨가 23분 18초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여자부 최고 기록은 문혜지(부산강서 스위밍 클럽)씨가 26분 36초의 기록으로 1위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