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선필
  • 승인 2012.05.3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만만하지만 하루 세끼

꼭 필요하고 우리 곁에 항상 있는 밥.

오늘도 우리 식탁에 오르기 위해

분주히 자리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