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연금제도 문제 있다"
"국회의원 연금제도 문제 있다"
  • 김응삼
  • 승인 2012.06.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민주당 정책위의장
민주통합당 이용섭 정책위의장은 31일 국회의원연금 제도와 관련해 "하루만 의원을 해도 65세 이상이 되면 120만원의 연금을 지급하는 것은 분명히 문제가 있으므로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해 "아직 당론으로 확정되지않았다"고 전제, "전직 의원 가운데 최소한의 생계유지도 못하는 분도 있는 점도 고려해야 하지만 며칠만 의원을 해도 지급하는 것은 매우 불공평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국회의원에 대한 회기 중 불체포 특권에 대해서는 "정치적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 우리 현실"이라며 "의원들이 국민을 대표해 소신껏 국회에서 발언할수 있는 정도의 수사권 남용방지 장치는 필요하다"고 신중론을 견지했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전날 부산대 강연에서 '복지, 정의, 평화'를 3대 키워드로 제시한데 대해서는 "대체로 적절하다"며 "다만 누구나 얘기할 수 있는 내용이 아닌 그분만의 색깔이 있어야 되는 만큼 각론에서 보완된다면 더 좋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장은 통합진보당 이석기 김재연 의원에 대한 민주당의 사퇴요구와 관련해 "19대 임기가 시작된 만큼 더 이상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은 총선 야권연대 당사자로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고 의견을 낸 것"이라며 "통합진보당이 새로운 진보정당으로 거듭나면 야권연대는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누리당이 제기한 종북(從北)성향 의원의 국방위, 정보위 배제론에 대해서는 "두 분이 사퇴하면 자연스럽게 해소된다. 여야 원내대표간 논의가 될 것"이라며 "새누리당이 색깔론, 종북론을 가지고 너무 정략적으로 접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