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서 '세계 씨름 지존' 가린다
부산 해운대서 '세계 씨름 지존' 가린다
  • 한호수
  • 승인 2012.06.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9일 부산월드씨름챔피언십ㆍ한민족동포씨름대회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모래판에서 세계 씨름의 지존 자리를 놓고 한판 대결이 펼쳐진다.

'2012 부산월드씨름챔피언십 및 한민족동포씨름대회'가 7일부터 9일까지 해운대해수욕장 특설경기장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세계씨름연맹이 주관하며 부산시,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한다.

프랑스, 스페인, 네덜란드, 러시아, 일본, 가나, 우크라이나, 스웨덴, 호주, 뉴질랜드 등 24개국 18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대회 첫날인 7일 개회식과 월드씨름 여자 -65kg급, 남자 -80kg급 결승전, 둘째 날인 8일에는 여자 -80kg급, 남자 -100kg급, 마지막 날에는 한민족동포씨름대회 결승전과 국가대항 단체전 결승전, 남자 -130kg급 결승전이 각각 펼쳐진다.

세계씨름연맹은 이번 대회를 위해 회원국에 씨름 지도자를 파견해 현지 선수들의 경기력을 향상시켜 왔다.

세계씨름연맹은 2008년 부산에서 창립됐으며 지난 4년여 동안 세계 40여 개국에씨름을 보급해왔다.

2016년 비치 아시아게임 정식종목 채택을 위해 매년 세계 각국에서 국제씨름대회를 개최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세계인에게씨름을 최고의 비치 스포츠로 각인시킬 계획이다.

부산시의 한 관계자는 "세계 각국의 씨름 대표들이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한판 뜨거운 승부를 펼치는 이번 대회가 씨름에 대한 새로운 즐거움과 매력을 느끼게 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