묻고 묻다
묻고 묻다
  • 경남일보
  • 승인 2012.06.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지 바른

복사꽃 언덕이

그토록 찾던

그곳인지 묻습니다

-최별, <묻고 묻다>

묻고 또 묻어 외롭지 않겠다. 양지 바른 복사꽃 언덕에 묻은 그곳이 정말 그곳인지 묻는다. ‘묻고 묻다’의 이중적 의미도 재미있는 발상이다. 죽어서도 혼자보다 둘이면 좀 더 위안이 될까. 인간이면 누구나 생로병사의 길을 간다. 단 하나의 예외도 없이. 영웅호걸도 결코 피할 수 없는 길이다. 한정된 시간 동안에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다시 물어야 한다.

-이상옥(창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