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디카시
묻고 묻다
경남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6.08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양지 바른

복사꽃 언덕이

그토록 찾던

그곳인지 묻습니다

-최별, <묻고 묻다>

묻고 또 묻어 외롭지 않겠다. 양지 바른 복사꽃 언덕에 묻은 그곳이 정말 그곳인지 묻는다. ‘묻고 묻다’의 이중적 의미도 재미있는 발상이다. 죽어서도 혼자보다 둘이면 좀 더 위안이 될까. 인간이면 누구나 생로병사의 길을 간다. 단 하나의 예외도 없이. 영웅호걸도 결코 피할 수 없는 길이다. 한정된 시간 동안에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다시 물어야 한다.

-이상옥(창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