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북어이달균 시인
경남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6.18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못에 찔려 잠드는 날들이 많아졌다

좌판 위 마른 북어의 정물처럼 차갑게 누워

가슴을 짓밟고 가는 구두소리를 듣는다

뚜벅뚜벅 그들처럼 바다에 닿고 싶다

아무렇게나 밀물에 언 살을 내맡겨 보면

맺혔던 실핏줄들이 하나 둘 깨어날까

내 꿈은 북(北)으로 가서 돌아오지 않았고

하얗게 녹슨 생각들이 부서져 쌓이는 밤

뜨거운 피를 흘리며 깊은 잠에 들고 싶다

작가=이달균

프로필=1987 남해행 시집, 1995년시조시인신인상

작품설명=북태평양 푸른바다를 지느러미로 가르며 투영한 유영의 한 시절, 그리고 좌판 위의 북어처럼 건조한 삶, 현실과의 괴리가 다시 바다로 치닫고 싶은 열망을 잘 치환하고 있다. 길들지 못하는 아나키스트의 저항. (진주문협 회장 주강홍)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