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진과 엄용수의 공통분모
조해진과 엄용수의 공통분모
  • 양철우
  • 승인 2012.07.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철우 기자
조해진 국회의원과 엄용수 밀양시장은 여러 가지 공통분모가 있다. 현재 새누리당 소속이며, 2년 전 지방선거와 올해 총선에서 각각 재선에 성공했다. 개인적으로는 조 의원이 고등학교 1년 선배로 같은 동문이다. 그리고 10여년 이상 장기집권되던 지방자치 1세대의 밀양 권력을 40대 중심으로 세대교체를 이뤄낸 2세대이기도 하다. 당시 ‘변화와 개혁’에 목말랐던 시민들은 이들의 등장으로 희망에 부풀었다. 그래서 이들의 또 하나의 공통분모는 꺼져가는 밀양경제의 ‘불쏘시개 역할’이다.

조 의원은 지역상권 위축과 도심공동화 현상을 타개하기 위해 내이동 옛 밀양대 부지에 ‘특성화대학 유치’를, 엄 시장은 신성장 동력의 일환으로 부북면 343만㎡ 일원에 ‘밀양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조성을 카드로 각각 꺼내들었다. 그런데 이들 양대 사업이 중대 기로에 섰다. 최소한 내년까지 뚜렷한 ‘팩트’가 없다면 ‘장밋빛 계획’으로 그칠 가능성이 농후하다.

조 의원의 특성화대학 유치는 지난해 교과부 학교법인 설립심사위원회에서 두 차례나 부산대학교와의 ‘부지확보 협의 불발’로 재심의 결정돼 위기에 빠졌으나 올해 1월초 기획재정부가 옛 밀양대 부지의 국유재산 관리권을 부산대학교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로 넘기면서 탄력을 받는 듯했다. 그러나 대학설립을 추진하던 부산의 모의료재단이 올 2월 교과부로부터 학교법인 설립인가를 위한 보완서류 제출을 요구받은 뒤 5개월이 지나도록 이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 이 재단은 수익용 기본재산 130억원과 밀양대 부지 및 교사 매입비(2005년 감정가 기준 250억) 등 400억원에 달하는 투자에 부담을 느끼고 있어서다.

엄 시장의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도 포항소재 전기연구원 나노센터를 부산대 내이캠퍼스에 유치하는 성과도 올렸지만 당초 사업참여를 선언했던 한국토지공사가 한국토지주택공사로 되면서 재정여건이 악화돼 제동이 걸렸다. 여기다 국토해양부가 MB정부 공약사항으로 2008년 대구·포항·구미와 호남권, 서천내륙 국가산업단지 등 5개 국가산단을 지정했다. 이 때문에 밀양의 국가산단 조성사업은 수요가 적어 시행자가 나서기 어려운 구조가 됐다.

그러나 속내는 MB정부 임기 말이라는 정치적 이유가 앞선다. 대학 구조조정을 시행하고 있고, 5개의 국가산단이 지정돼 있는 임기 말이라는 특수상황에서 정부가 신규사업을 허가하기란 쉽지 않다. 결국 공은 차기 정부로 돌아갈 공산이 커졌다. 조 의원과 엄 시장의 ‘재선의 힘’이 차기 정부에 어떻게 작용하는가에 따라 이 사업의 승패가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결국 이 사업의 승패에 따라 두 사람의 운명도 결정된다는 공통분모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