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디카시
어리연꽃이 피었습니다
경남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7.13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핀 새도 없이

참 조용하게도

그 계집애

담 너머 웃음 같이도

-나석중 <어리연꽃이 피었습니다>

자신의 존재를 야단스럽게 드러내지도 않고, 참 조용하게 예쁜 자태의 어리연꽃이 피었다. 담 너머 그 계집애의 웃음 같다. 무엇을 유혹하려는 꽃, 웃음이 아니다. 그냥 무위자연으로 핀 어리연꽃. 디카시가 그렇다. 억지로 짜내어 쓴 시가 아닌, 자연 혹은 사물의 말을 받아쓰듯 하는 무위자연의 언술, 이 디카시가 그렇지 않은가.

/이상옥(창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