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양파꽃김명희 시인
경남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7.16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매운 꽃을 아시나요

화왕산 관룡산 아래 다천 산방 그 아래

흐르는 냇물을 일제히 밀어 올리는 지독한 꽃

웅얼웅얼 속앓이가 터지다 멈춘 듯

온몸 뒤덮인 열꽃

뭉툭하게 솟아 제 살 깎는 매운 날 끝으로

동행한 비도 몰아세우고

첫 수확 끝난 옥천 들판

댕그마니 씨종자 흔들리는 양파 밭

매운맛 본지 한두해 아니지만

어디 덕 보려고 자식 키우든가

가슴 속 암 덩이를 하얗게 피어 올려

또 한 번 세상에 속는

매운 꽃을 아시나요

프로필=1991경남문학 신인상



작품해설-철저히 독한 것만 남았다, 매운 세상살이 균열의 그 끝에 꽃으로 끌어 올렸다. 땅 심속에서 비집고 키웠던 몸집, 하얀 슬픔으로 게워놓고 아프게 흔들리고 있다. 흐드러지게 비오는 날 그냥 눈물이 있고 싶은 날, 그 양파 밭에 가 볼일이다. (진주문협회장 주강홍)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