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도 좋고 몸에도 좋은 ‘컬러농업’
보기도 좋고 몸에도 좋은 ‘컬러농업’
  • 경남일보
  • 승인 2012.07.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이야기]김은석 (경상남도농업기술원 농업연구관)
색은 우리 사람에게 없어서는 안 될 귀중한 물체의 빛깔이다. 또한 시각적으로 자극에 대한 느끼는 정도에 영향을 주며 그 자체가 중요한 기능성도 가지고 있어 사람의 의사 결정에 큰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먹는 농산물에서도 색깔이 다양한 농산물 생산과 음식을 만들어 소비자의 감성을 자아내는 소위 컬러농업에 관심을 가져야 할 때다. 왜냐하면 먹는 농산물에 컬러는 그것을 구성하는 색소 그 자체에 여러 가지 영양소와 기능성이 엄청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서 식물에 ‘파이토케미컬(Phytochemical)’이라는 천연 기능성 물질이 사람의 몸속에서 항산화, 항염, 해독작용 등을 하여서 건강을 지켜준다고 한다.

즉 농산물 중에 △울금(강황), 당근, 호박, 고구마 등에서 나는 노란 색소에는 베타카로틴이라는 물질이 많이 들어 있어 동물의 간에서 비타민A로 변화시켜 시력을 좋게 하고, 성장 촉진과 피부를 건강하게 한다. △배추, 산나물 등 푸른 잎채소에는 비타민, 미네랄이 풍부해서 신진대사와 피로회복에 △흑미, 검정콩, 오디, 포도껍질 등 검은색에는 안토시아닌이 풍부하며 노화방지와 체력증진에좋다. △무, 배추, 양파, 마늘 등의 백색은 호흡기 기능 강화 그리고 토마토, 자색고구마 등 적·자색에는 폴리페놀이라는 성분이 강력한 항산화작용으로 노화방지 및 항암작용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컬러 농산물 생산 기술도 괄목할 만하게 발전하였다. 즉 작물마다 여러 가지 색을 가진 품종이나 모양을 만들 수 있을 정도다. 흔한 예로 토마토하면 언뜻 붉은색만을 연상하나 주황, 초록, 보라, 검정색 등 다양하게 생산 가능하며, 쌀도 흑미 녹미 적미 황금미(비타민 쌀) 등 각양각색의 컬러품종이 개발되어졌다.

이른바 컬러농산물 또는 컬러푸드 시대라 할만하다. 우리나라 농업은 주요 농산물 수출국보다 경영 규모가 매우 열세다. 또한 노임 자재 값 등이 상대적으로 비싸기 때문에 경영비 과다로 경쟁력을 갖추기가 불리한 농가가 많다. 이러한 여건을 고려 할 때 생산자인 농업인은 맛있고 질 좋은 다양한 색의 기능성 농산물을 생산하고 소비자는 건강을 위해 여러가지 컬러푸드를 많이 소비함으로써 서로간에 ‘느낌’이 통하는 생산·소비체제가 이루어 질 때 우리농업의 경쟁력은 더 한층 강화될 것이다.

김은석 (경상남도농업기술원 농업연구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