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김복근 시인
경남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7.30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얼마나 속을 비우면 하늘을 날 수 있을까

몸속에 흐르는 진한 피를 걸러내어

이슬을 갈아 마시는 비상의 하얀 갈망

혼자서 견뎌야 할 더 많은 날을 위해

항로를 벗어나는 새들의 저 무한 여행

무욕의 날갯짓으로 보내지 못할 편지를 쓴다.

프로필=전 경남문협 회장

작품해설= 얼마나 버려야 저렇게 가벼울 수 있을까. 버린다고 다 버릴 수 있는 것일까, 이슬을 밟고 서는 몸피의 중량은 한 방울의 탁한 피 마저 걸려내야 하는 것일까. 허공을 가르는 새들의 영혼은 자유롭기만 한 것 인가, 순교의 말씀을 바람결에 띄우지만 수신처는 결국 화자의 몫. (진주문협회장 주강홍)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