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장
초대장
  • 경남일보
  • 승인 2012.08.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떠나고 싶으신가요

버릴 만큼 버리시고

비울 만큼 비우시고

꽃잎 쪽배에 오르세요

-류안 <초대장>



법정 스님의 ‘무소유’가 떠오른다. 무릇 행복은 가지고 싶은, 소유하고자 하는 모든 욕망으로부터 벗어나야 겨우 누릴 수 있는 역설이 아닌가 한다. 스님의 이 책은 김수환 추기경께서 “이 책이 아무리 무소유를 말해도 이 책만큼은 소유하고 싶다”고 추천사를 썼을 만큼 참으로 향기롭다. 버릴 만큼 버리고, 비울 만큼 비우고 달랑 ‘무소유’ 한 권 들고 저 꽃잎 쪽배에 오르고 싶다.

/이상옥, 창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