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디카시
초대장
경남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8.03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떠나고 싶으신가요

버릴 만큼 버리시고

비울 만큼 비우시고

꽃잎 쪽배에 오르세요

-류안 <초대장>



법정 스님의 ‘무소유’가 떠오른다. 무릇 행복은 가지고 싶은, 소유하고자 하는 모든 욕망으로부터 벗어나야 겨우 누릴 수 있는 역설이 아닌가 한다. 스님의 이 책은 김수환 추기경께서 “이 책이 아무리 무소유를 말해도 이 책만큼은 소유하고 싶다”고 추천사를 썼을 만큼 참으로 향기롭다. 버릴 만큼 버리고, 비울 만큼 비우고 달랑 ‘무소유’ 한 권 들고 저 꽃잎 쪽배에 오르고 싶다.

/이상옥, 창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