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PD, 정규멤버 부럽지 않다
예능PD, 정규멤버 부럽지 않다
  • 연합뉴스
  • 승인 2012.08.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리티 살리는 감초역…출연진 만큼 인기 누리기도

 

지난 29일 방송된 KBS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은 '남자, 그리고 마음여행'을 주제로 백담사 템플 스테이에 도전했다.

서로 발을 씻겨주는 코스에서 윤형빈은 자신의 발을 씻겨줬으면 하는 이로 정희섭 PD를 지목했다.

잠시 후 '막내' 출연자의 발을 메인 PD가 씻겨주는 흔치 않은 모습이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정 PD는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와 2인 1조로 짝을 이뤄 산에 오르는 등 '제8의 멤버'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이처럼 그동안 화면 밖에 숨어있던 제작진이 카메라 앞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출연진만큼 얼굴이 알려진 스타PD들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이런 현상의 배경에는 리얼 버라이어티의 진화가 숨어있다.

◇예능 PD, 하나의 캐릭터로 진화 = 지금껏 방송서 PD는 그날의 과제를 설명하거나 벌칙을 부여하는 수준의 단편적인 역할만 했다. 그마저도 목소리만 나오거나, 미션이 적힌 종이를 전달하는 손만 '불쑥' 나오는 형식을 취하곤 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하나의 캐릭터로 제 몫을 하고 있다.

SBS '런닝맨'의 고동완 FD는 '약방의 감초'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해 3월 게스트 김병만을 숨겨주는 역할로 처음 등장한 그는 꾸준히 보조 출연자로 출연하고 있다.

'런닝맨'의 조효민 PD는 "제작 의도를 정확하게 알고 행동하는 사람이 연출부 FD"라며 "몇 번 시켜보니 잘해서 계속 하게 됐다"고 밝혔다.

KBS '해피선데이-1박2일'의 최재형 PD도 초반 소극적인 역할에서 벗어나 최근에는 미션 과정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있다.

직접 출연하지 않더라도 존재감만으로 프로그램에 활력소가 되는 일도 있다.

MBC '무한도전'의 김태호 PD는 방송에 직접 모습을 드러내는 경우가 드물지만 자막을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낸다.

'개그콘서트'의 서수민 PD는 코너 '용감한 녀석들'에 기꺼이 자신의 이름을 헌납한 경우에 든다.

'용감한 녀석들'의 박성광은 서수민 PD의 외모를 거침없이 비난하며 큰 웃음을 줬고, 덕분에 서 PD 역시 이름을 알리게 됐다.

서 PD는 지난달 10일 KBS 2TV 토크쇼 '승승장구'에 직접 출연해 박성광에 대한 심경을 솔직히 밝히기도 했다.

◇"PD 출연은 사실감 살리기 위한 장치" = 예능 PD들은 리얼 버라이어티 위주의예능계 재편이 이런 현상을 가능하게 했다고 입을 모은다.

서수민 PD는 "예전처럼 PD가 (방송에서) 언급되는 게 불편하지 않은 이유는 리얼 버라이어티이기 때문"라며 "'리얼함'을 강조하기 위해서는 PD가 출연진에게 미션을 지시하고 관리하는 과정을 그대로 보여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리얼 버라이어티를 사실적으로 만들려면 카메라 밖 실제 제작 과정까지 포함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정희섭 PD는 "리얼 버라이어티라 진행자가 따로 없다 보니 상황이나 미션 설명을 제작진이 직접 할 수밖에 없다"며 "요즘은 시청자들도 PD가 출연하는 것에 대해 거부 반응이 없다"고 말했다.

늘 새로운 것에 목마른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연예인이 아닌 담당 PD는 신선한 느낌을 준다.

정 PD는 "나 같은 경우는 말이 좀 어눌하다 보니 출연자들의 놀림감이 되지 않느냐"며 "그러다 보니 눈에 띄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PD의 다소 어수룩한 모습이 오히려 프로그램의 '흥행 요소'로 작용한다는 설명이다.

한편 PD에 대한 호기심은 프로그램 자체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져 시청률을 견인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도 한다.

서 PD는 "요즘 네티즌들은 프로그램이 재미있으면 PD에게도 자연스레 관심을 둔다"며 "프로그램을 만드는 사람에 대한 궁금증이 형성돼 실제 (프로그램 자체에 대한) 관심으로 연결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