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의 설렘
기다림의 설렘
  • 황선필
  • 승인 2012.09.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선필 기자

얼마나 더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지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기다림의 끝에 만남이 있기에

설렘이라는 이름으로 기다립니다.

황선필기자 feel@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