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밤의 꿈
여름밤의 꿈
  • 경남일보
  • 승인 2012.09.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류하던 마음 묶어두고

세워보다가 뒤척이다가

테트라포드 방파제에 누워 꿈을 꾼다

별 두 개 내려와 빛나는 밤

-조영래 <여름밤의 꿈>

정말 한여름 밤의 꿈이다. 영화의 한 장면 같기도 하고. 그럴 것 같다. 천상의 두 별이 지상에 내려와 잠시 인간의 몸을 입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 아니면 태초의 아담과 이브인 듯. 밤하늘에 빛나는 두 개의 별이 지상의 두 별을 바라보고 있다. 날로 흉포한 뉴스가 지상을 뒤덮는 가운데도 이런 생취(生趣)를 느끼게 하는 풍경들이 있어 그나마 견디는 것 아닌가.

/이상옥, 창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