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작살나무
좀작살나무
  • 경남일보
  • 승인 2012.09.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못된 정신을 후려쳐서

바로잡는 회초리 같다

깨우친 눈망울 같은

저 열매들이 또렷하다

-나석중 <좀작살나무>

어른들의 기침소리가 그리워지고, 사랑의 회초리 또한 마찬가지다. 요즘은 가정이나 교단에서도 못된 정신을 후려치는 소리가 사라진지 오래인 것 같다. 그러니 어디에서 저렇듯 깨우친 눈망울을 만날 수 있겠는가. 너 나 하나하나 깨우친 눈망울 또렷해야 사회와 국가의 정기 또한 펄펄 살아 있을 것이다. 장딴지 걷어올리게 하고서 회초리 치던 서슬 퍼런 정신이 정말 그리워진다.

/이상옥, 창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