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민속놀이 하러 오세요”
“한가위 민속놀이 하러 오세요”
  • 강민중
  • 승인 2012.09.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연휴 가볼만한 곳

 

민족의 대명절 추석을 맞아 모두의 마음이 들떠있는 요즘이다. 하지만 가족의 수가 줄면서 개인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이번 연휴, 남는 시간에는 뭘 해야 하나’ 싶은 고민도 한번쯤을 해볼 것이다. 다행이 멀리서 찾을 필요는 없을 듯 하다. 인근 박물관에서는 한번쯤 가볼 만한 문화 행사가 풍성하게 펼쳐진다.

▲국립진주박물관=국립진주박물관(관장 진화수)은 우리 민족 최대 명절을 맞아 지역민과 관람객 및 가족 모두가 참여하여 즐길 수 있는 문화행사를 준비했다. 이번 한가위 행사는 박물관 앞마당, 강당, 갤러리 등 박물관 내 전 지역에서 진행되며 행사기간은 29일부터 10월 3일까지 휴관 없이 개최된다.

전통문화 체험행사로는 조선시대 무과시험의 필수 과목이었던 활과 화살을 직접 만들어 보는 시간을 가지며 활쏘기를 체험할 수 있고, 하회탈을 직접 채색해서 만들어 보는 시간을 가지며, 무료로 제공되는 다양한 민속놀이로 스펀지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놀이, 굴렁쇠 굴리기, 활쏘기 등을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다.

준비된 또 다른 문화행사로는 행사 기간 매일 오후 3시 30분부터 3D가족영화 ‘토이스토리’, ‘라푼젤’, ‘개구쟁이 스머프’, ‘크리스마스 캐롤’, ‘하늘에서 음식이 내린다면’이 상영될 예정이며, 하반기 문화공연인 공감의 ‘고재경의 마임 콘서트’가 오는 29일 오후 3시에서 4시, 6시부터 7시까지 두 차례 열린다. 이 공연은 박물관 홈페이지 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국립진주박물관 관계자는 “우리 박물관이 준비한 풍성한 한가위 행사로 추석 연휴에 가족 모두가 박물관에서 즐거운 시간을 가지기를 기대한다”며 “전통문화에 대한 추억을 새기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창원시립마산박물관=“추석 연휴기간동안 유구한 역사와 문화적인 전통을 가진 창원시립마산박물관으로 오세요.”

마산박물관도 우리민족의 최대명절인 한가위 연휴 기간인 29일부터 10월1일까지 한가위 민속놀이 한마당을 마련한다.

추석 연휴기간동안 마산박물관을 찾는 귀향민과 시민들을 위해 마련된 투호놀이, 윷놀이, 굴렁쇠 굴리기 등 민속놀이를 박물관 마당에서 가족들과 함께 자유로이 즐길 수 있다.

연휴 마지막 날인 1일 오후 2시부터는 본인이 직접 만든 제기차기와 투호놀이 민속놀이 경연대회가 펼쳐진다. 선착순 100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려 각 부분별로 1.2.3등에게는 시상품이 주어진다. 또 추석연휴 기간 3일동안 박물관을 무료 개방하고 굴렁쇠 굴리기, 제기차기, 투호놀이, 윷놀이 등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김오영 마산박물관 소장은 “창원시립박물관 운영조례에 의하면 추석날은 휴관일이 지만 한가위 연휴를 맞아 고향을 찾는 귀향민과 시민을 위해 개관하게 된다”며  “이 기간동안 박물관을 찾는 고객들이 문화재 관람과 함께 민속놀이와 전통 문화 등을 체험하는 즐거운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국립김해박물관=국립김해박물관(관장 김정완) 역시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3일간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지역 주민들을 위한 전통문화 행사를 연다.

박물관 야외광장 및 전시실에서 운영되는 이번 행사는 민속놀이와 전통문화체험을 비롯해 전시유물의 이해를 돕기 위한 박물관 퀴즈, 영화상영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박물관 전시관람 및 문화행사는 모두 무료이며, 사전예약 없이 당일 선착순으로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국립김해박물관은 한가위 추석을 맞이해 가족·친지와 함께 지역문화유산 관람과 다양한 문화체험행사로 전통에의 의미를 되새기고 자긍심을 고취시킬 수 있는 유익한 명절연휴가 되기를 기대한다.

이외에도 고성공룡박물관은 추석연휴 동안 개장하며 추석당일인 30일 오전에만 휴무, 오후에는 관람이 가능하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